[생활환경캠페인㉘]미래세대, ‘기후행동 1.5℃’로 저탄소 생활습관 실천
[생활환경캠페인㉘]미래세대, ‘기후행동 1.5℃’로 저탄소 생활습관 실천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1.0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기후행동 실천 앱 ‘기후행동 1.5℃’ 출시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춘 만화, 실천일기, 정보, 행사
기후행동  1.5℃ 학교 대항전 정보 포스터  (사진=환경부)
기후행동 1.5℃ 학교 대항전 정보 포스터 (사진=환경부)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처럼 우리의 미래세대도 기후위기 대응의 중요성과 기후행동을 습관화할 수 있도록 탄소저감 실천 앱 기후행동 1.5℃’가 출시된다.

환경부와 교육부는 오는 10일 미래세대가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저탄소 생활습관을 실천하도록 도와주는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기후행동 1.5℃'를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기후행동 1.5℃'는 모바일에 익숙하고 환경 감수성이 뛰어난 초등학교 고학년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기후 친화적인 생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개발됐다.

이 앱은 모바일이나 태블릿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기후행동 1.5'를 검색하여 내려받거나 포털사이트에서 '기후행동 1.5'를 검색한 후 관련 사이트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또 이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은 참여 어린이들이 만화, 문제, 실천일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 주요 정보와 생활 속 온실가스 저감 실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와 교육부는 '기후행동 1.5℃' 참여 활성화를 위해 11월 16일부터 12월 15일까지 학교 대항전을 진행하며, 참여 실적 평가를 통해 우수 학생 및 학교를 선정하여 상장과 부상을 수여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초등학교 4~6학년인 고학년이 대상이다.

환경부는 추후 더 많은 미래세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학생 부문에서는 학교 대항전 기간 중 프로그램 사용 점수를 획득한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이 자동 신청되며, 평가점수를 합산하여, 상위 16명의 우수 학생에게 환경부 장관상 등을 수여한다.

학교 부문에서는 참여 학생별 점수, 전교생 참여율, 전교생 참여인원 등을 반영하여 우수학교 12개교를 대상으로 교육부 장관상 등을 수여한다. 아울러 '기후행동 1.5℃' 앱의 효과적인 운영을 위해 환경부는 11월 10일  민간단체, 기업 등과 '기후행동 모바일 기반 운영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한다.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앱 제작물 개발과 운영예산 등을 지원한다. 트리플래닛과 테라사이클은 교실 숲 조성 및 재활용 물품 개발, 홍보 및 기업 참여 유치, 홍보 제작물 개발 등을 지원한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세상을 움직이는 스웨덴의 청소년 기후활동가 그레타 툰베리처럼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이 기후행동 1.5℃ 앱을 사용하여 기후위기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학습하면서, 기후행동을 습관화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