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장기면민 수성사격장 반대위, 완전폐쇄를 위한 항의 집회
포항시, 장기면민 수성사격장 반대위, 완전폐쇄를 위한 항의 집회
  • 박미화
  • 승인 2020.11.17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사무실 개소, 이제부터 시작, 사격장 폐쇄 위한 본격 활동 돌입
11월 中 국민권익위원회에 포항수성사격장 문제 고충민원 신청 계획

[중앙뉴스=포항시, 박미화 기자] 16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 장기면민 200여 명은 포항수성사격장 인근에서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위한 항의 집회를 열었다.

(사진=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 제공)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포항 장기면민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사진=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 제공)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국방부의 헬기사격훈련 유예결정에 당장의 물리적 충돌을 피할 수 있어서 다행이지만 취소가 아닌 유예로 사격훈련에 대한 여지는 여전하다며 이제부터 시작으로 지난 60년간 각종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포항 장기면민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간 반대위는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탄원서 제출, △포항시·포항시의회,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 지속 면담 등 고통 호소 △드라이브스루 등의 수차례 항의집회 등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해 적극 노력했다.

최근 포항수성사격장 인근에 반대위 사무실을 개소하고 체계적 조직정비 및 구체적 대응계획 수립 등으로 포항 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11월 중 국민권익위원회에 각종 소음과 진동으로 수십 년간 정신적·육체적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포항수성사격장 문제에 대해 고충민원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편, 국방부에서는 지난 13일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11월 중 예정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유예를 반대위에 통보했으며 향후 민관군협의체와 같은 대화채널을 구성해 지역민들과 지속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포항 장기면민들은 60여 년간 육군, 해군, 방산 업체 등의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의 소음과 진동, 산불 등으로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으며,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묵묵히 참고 살아왔으나 지난 2월 지역민과 사전협의 한마디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의 엄청난 소음과 진동의 사격훈련은 참아온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