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스마트그린산단’ 첫발 내딛어…경남창원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착공
한국판 뉴딜 ‘스마트그린산단’ 첫발 내딛어…경남창원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착공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11.2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조감도 이미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조감도 이미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정부가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 중 하나로 추진 중인 스마트그린산단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창원농업기술센터에서 ‘경남창원 스마트그린산단 스마트제조 데모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정부는 산단에 디지털·그린뉴딜을 융합해 친환경 제조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스마트 그린 산단 실행전략’을 추진 중이며, 2025년까지 스마트그린산단을 현재 7개에서 15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10대과제 중 하나로 ‘스마트그린산단’을 선정, 9월 창원산단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을 발표하고 10월 반월산단에서 ‘연대협력의 공동선언식’을 개최했다.

‘데모공장’은 스마트제조기술을 실제 제조 공장에 적용하기 전에 시험 또는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사물인터넷(IoT), 데이터·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한 생산라인이나 장비 등이 설치된다.

창원산단 데모공장은 주력업종인 기계·항공·방산업종 관련 디지털 트윈 기반 제조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디지털 트윈 기술은 현실 세계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이다.

한편, 경남창원 스마트그린산단 스마트제조 데모공장은 국비와 지방비 약 350억 원을 투입해 내년 말까지 총 2개 동을 짓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데모공장 착공은 스마트그린산단의 본격적인 출발점으로서 의미가 크다”면서 “경남 창원이 스마트그린산단 선도 지역으로서 한국판 뉴딜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산단의 디지털 전환, 저탄소·고효율의 에너지 혁신, 친환경화 등 관련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