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KAIST, 노화세포 다시 젊어지는 원천기술 개발
아모레퍼시픽·KAIST, 노화세포 다시 젊어지는 원천기술 개발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1.2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류의 건강, 수명 연장 기여 기대
아모레퍼시픽과  KAIST의 피부세포 역노화 원천기술 개발 실험 검증 이미지(사진=아모레)
아모레퍼시픽과 KAIST의 피부세포 역노화 원천기술 개발 실험 검증 이미지(사진=아모레)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노화를 막을 수 있을까. 이는 인류의 영원한 숙제로 인식됐다. 그런데 노화 세포를 젊은 세포로 되돌리는 역노화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서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KAIST와 공동연구로 노화된 인간진피섬유아세포를 젊은 세포로 되돌리는 역(逆)노화 원천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노화된 세포는 분열 능력이 현격히 감소하고, 이에 따라 재생 속도가 느려지면서 조직 기능 감퇴를 겪는다. 노화된 피부세포의 경우 특히 콜라겐과 탄력섬유를 생성하는 능력이 감소하는데, 이에 따라 피부 재생 속도가 느려지고 피부 두께가 얇아지면서 주름이 생긴다.

 또한, 피부장벽 약화로 인한 건조함이나 가려움, 외부 자극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도 자주 발생하게 된다.아모레퍼시픽과 카이스트의 이번 연구 성과는 기존에는 되돌릴 수 없다고 여겨졌던 피부노화에 대해, 다시 젊어질 수 있게 하는 가역화(可逆化) 가능성을 발견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노화된 인공피부모델에서 KAIST 조광현 교수 연구팀이 새롭게 발견한 핵심 인자를 조절한 결과, 감소한 콜라겐 합성이 다시 증가하고 피부 재생 능력이 회복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KAIST 조광현 교수 연구팀과의 산학 공동연구를 통해 최초로 노화인공피부모델을 개발하고, 노화된 인간진피섬유아세포를 젊은 세포로 되돌릴 수 있음을 확인 했다고 밝혔다.

또한, 피부세포 노화와 관련한 신호 전달 네트워크 모델을 개발했다. 해당 모델을 시뮬레이션 분석하여 노화된 피부세포를 젊은 피부세포로 되돌리는 데 필요한 핵심 인자를 발견했고, 이를 조절하는 역(逆)노화의 초기 원천 기술과 검증 모델을 개발했다.

이는 기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세포 분열이 멈춘 노화 세포를 다시 분열할 수 있는 젊은 세포로 되돌릴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이러한 역노화 기술은 노화된 피부의 재생뿐 아니라 노인성 질환의 발생을 사전에 예측 및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되고, 이에 따라 인류의 건강 수명 연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연구 성과는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조광현 교수 연구팀과 시스템생물학 공동 연구를 통해 진행한 관련 연구 결과는 국제저명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됐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 박원석 소장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이번 KAIST 조광현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노화 신호 네트워크 모델과 노화 인공피부 모델을 개발할 수 있었고, 피부노화를 젊게 되돌릴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피부 및 바이오 분야의 앞선 연구를 토대로, 거역하지 못하는 시간의 흐름으로만 받아들여지던 노화를 보다 적극적으로 늦추거나 개선해 전 세계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을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서는 이번 KAIST 조광현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동백 추출물에서 피부노화를 조절할 수 있는 핵심 성분을 추출하여 피부 주름을 개선하는 제품을 개발하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