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기업] 현대차그룹, 美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한다
[피플&기업] 현대차그룹, 美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한다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12.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 80% 인수 합의… 정의선 사재 2천400억원 투자
UAM·로보틱스와 함께 스마트 물류, 스마트시티 등의 시장 진출도 노려
정의선 “선도적 로보틱스 기술로 모빌리티 혁신과 인류에 기여할 것”
현대차그룹은 총 11억달러 가치의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총 11억달러 가치의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현대차그룹)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현대차그룹이 로봇틱스 기술을 본격화하기 위해 ‘로봇 개’로 유명한 미국 로봇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 후 첫 대규모 인수·합병(M&A)으로, 정 회장은 직접 사재 2천400억원 가량을 출연해 지분 20%를 보유한다.

이와 관련 현대차그룹은 총 11억달러 가치의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인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 80%를, 소프트뱅크그룹은 지분 20%를 보유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규모는 8억8천만달러(한화 약 9천588억원)로,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 법인 ‘모셔널’을 설립하는데 20억달러를 투자한 이후 최대 규모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인수에는 현대차(30%)와 현대모비스(20%), 현대글로비스(10%), 정 회장(20%)이 공동 참여한다. 특히 정 회장의 지분 참여는 현대차그룹이 본격화할 미래 신사업에 대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정 회장이 로봇 사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줌에 따라 향후 글로벌 우수 인력 확보, 우량거래처 유치 등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 444억 달러 수준의 세계 로봇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32%의 성장률을 기록해 1천772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번 인수는 글로벌 로봇 시장이 기술 혁신과 로봇 자동화 수요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로 그룹 차원의 제조·생산, 기술 개발, 물류 역량에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자동차 분야 뿐 아니라 자율주행차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92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분사해 설립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 ‘스폿’, 2족 보행 로봇 ‘아틀라스’ 등 다양하고 혁신적인 로봇 개발로 주목받아왔다. 이미 로봇 운영에 필수적인 자율주행(보행)·인지·제어 등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다.

로봇의 센싱(인지) 기술은 자율주행차와 UAM 등에 기본적으로 요구되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대응·판단 기술, 제어 기술 등은 완전 자율주행 구현에 필수적이다. 장기적으로는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계열사인 모비스·글로비스 등과 연계해 로봇 시장 진입부터 스마트 물류 솔루션까지 사업 영역 확장이 가능해 로봇 중심의 새로운 밸류 체인(가치 사슬)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로보틱스 기술을 보유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현대차그룹이 지향하는 인류의 행복과 이동의 자유,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 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는 현대차그룹의 역량에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보틱스 기술이 더해져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 언택트로 대표되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전, 치안, 보건 등 공공영역에서도 인류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현대차그룹과 함께 로봇 상용화 가속화에 나서게 돼 감격스럽다"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미래는 매우 밝으며 소프트뱅크그룹도 이들의 성공에 지속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플레이터 보스턴 다이내믹스 최고경영자(CEO)는 “로보틱스 분야의 쉽지 않은 도전 과제들을 지속해서 해결해 나가는데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의 소프트웨어(SW) 관련 계열사가 한 지붕 아래 뭉친다. 현대차그룹의 IT 서비스 계열사 현대오토에버는 내비게이션 개발·정밀 지도 구축 계열사인 현대엠엔소프트와 차량용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플랫폼 전문사 현대오트론을 흡수 합병한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현대자동차그룹 내 분산된 소프트웨어 역량을 통합,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과 시장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글로벌 최고 경쟁력을 갖춘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혁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내년 4월 출범할 예정인 합병 법인은 각자의 영역을 유기적으로 통합해 개발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차량용 소프트웨어 핵심기술 확보와 서비스 연결성 강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UAM·로보틱스와 함께 스마트 물류, 스마트시티 등의 시장 진출도 노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