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소외 계층 위한 '소녀교육 서포터즈' 활동 성료
CJ올리브영, 소외 계층 위한 '소녀교육 서포터즈' 활동 성료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2.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간 보호종료아동의 인식 개선과 자립 위해 다양한 활동 전개
(사진=CJ올리브영)
(사진=CJ올리브영)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CJ올리브영이 청소년보호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보호종료아동 지원 사업 일환으로 펼쳐진 마무리 자리를 함께했다. 지난 12일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올리브영 ‘소녀교육 서포터즈’ 1기의 해단식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녀교육 서포터즈'는 지난 9월 랜선 발대식을 시작으로, 4개월간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12일 진행된 ‘소녀교육 서포터즈’ 1기 해단식에서 CJ올리브영은 서포터즈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응원의 의미를 담아 전원에게 수료증과 장학금을 수여하고, 화장품 등을 담은 ‘굿바이 박스’를 전달했다. 이어 보호종료아동 인식 개선 영상 상영회를 진행하고 그간 서포터즈 활동의 소회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단식에 참석한 서포터즈 황은빈(23) 양은 "보호종료아동과 함께 직접 ‘소녀교육 서포터즈’ 활동을하면서, 이들이 별반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며,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보호종료아동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전했다.

이 과정에서의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보호종료아동의 문제를 알리고,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기 위한 영상을 직접 제작하면서 활동을 마무리했다. 

보호종료아동은 아동복지법상만 18세가 되어 보육시설에서 퇴소해야 하는 청소년으로, 갓 사회에 나온 이들의 자립 지원이 최근 사회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편견이 자립을 방해하는 걸림돌이 되고 있어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에 대한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지난 6월, CJ올리브영은 아이들과미래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지원 사업을 본격화했다.

‘소녀교육서포터즈’는 그 일환으로, 총 16명의 대학생과 4명의 보호종료아동이 팀을 구성해 각종 워크숍과 본사 임직원 멘토링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올리브영의사회공헌활동 관련 카드뉴스를 제작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대학생 다운 참신한 시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준 덕에 보호종료아동 인식 개선이라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다”며, “1기를시작으로,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 계층을 위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녀교육 서포터즈’의 캠페인 영상은 유튜브 '올리브영 소녀교육 서포터즈' 채널 등, SNS 계정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