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매장 입장 8㎡당 1명으로 제한.. 명동·강남 22일부터
CJ올리브영, 매장 입장 8㎡당 1명으로 제한.. 명동·강남 22일부터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2.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매장 시작으로 순차적 시행
CJ올리브영 명동지점(사진=중앙뉴스DB)
CJ올리브영 명동지점(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올리브영이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거리두기’ 강화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매장 입장 인원 관리 조치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매장 입장 인원 관리는 오늘(22일) 명동과 강남 플래그십 등 대형 매장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시행한다. 기준은 시설 면적 8제곱미터(㎡) 당 1명으로,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의 중점관리시설인 식당의 운영 기준과 같은 수준이다.

올리브영 매장이 일반관리시설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는 강력한 예방 조치다. 올리브영은매장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출물을 출입문에 부착해 적극 알릴 계획이다. 올리브영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위생·건강용품, 여성용품 등의 생활필수품을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근거리 쇼핑 채널로 자리잡았다.

CJ올리브영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선제적으로 매장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 마스크 미착용 고객의 매장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결제 대기 고객 간 안전 거리 확보를 위한 ‘발자국 스티커’를 부착, 매시간 매장 내 환기 실시, 비접촉 결제 단말기 도입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속화됨에 따라, 정부의방역 수칙을 적극 따르면서 매장의 안전 강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은 안심하며 쇼핑할 수 있고, 직원들은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는 안전한매장 운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