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2021년 전략방향 ‘딥 택트’ 제시...플랫폼 기업 진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2021년 전략방향 ‘딥 택트’ 제시...플랫폼 기업 진화
  • 박주환 기자
  • 승인 2021.01.0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략방향을 ‘딥 택트(DEEP-tact)’로 설정
임영진 사장(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사진=신한카드)

[중앙뉴스=박주환 기자]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는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신한카드의 미래상인 데이터에 기반한 새로운 사업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가기 위해 2021년 전략방향을 ‘딥 택트(DEEP-tact)’로 설정했다고 4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4년간의 ‘딥(DEEP) 전략’ 성과를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에 맞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산 시켜 나가야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Digital)·이코노믹(Economic)·익스텐디드(Extended)·퍼스널라이즈드(Personalized) 컨택트(Contact)’ 등의 4대 아젠다를 제시했다.

먼저 첫 번째 아젠다로 ‘디지털 컨택트(Digital Contact)’를 설정, 신한페이판(PayFAN)을 고객의 손안에서 모든 금융과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대표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카드·금융·신사업 등 전 사업의 밸류 체인(Value-Chain)에 있어서도 디지털화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두 번째 아젠다를 ‘이코노믹 컨택트(Economic Contact)’로 설정, 고객에게 적합한 대출 중개·오토 금융 플랫폼과 개인사업자 금융플랫폼(BFM, Business Financial Management) 등의 사업모델과 함께 시대가 요구하는 ESG 활동을 폭넓게 추진, 상생의 선순환을 만들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세 번째 아젠다는 ‘익스텐디드 컨택트(Extended Contact)’로 설정, 이종 플레이어들과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경험을 창출하고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사업을 확대함과 동시에 해외에서도 사업 고도화와 신규 투자를 병행, 진정한 멀티 파이낸스(Multi-Finance)의 모습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마지막 아젠다는 ‘퍼스널라이즈드 컨택트(Personalized Contact)’로 설정, 디지털로 구현하는 초개인화 상품·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에게 최적의 혜택을 제공하고, 아울러 상품 완전판매·금융 사기 예방·정보보호 등 소비자 보호 역량도 제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생각은 깊게, 행동은 담대하게’라는 ‘심사고거(深思高擧)’의 의미처럼 새로운 환경과 고객을 이해하는 깊은 전략을 바탕으로 카드·할부금융 사업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빅데이터·디지털 경쟁자들에 앞서는 확실한 실행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2021년을 더 큰 미래상을 이뤄나갈 원년으로 삼아 카드를 넘어 진정한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