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내달 초 단독 추대...‘대한상의’ 회장 맡는다
최태원 SK 회장, 내달 초 단독 추대...‘대한상의’ 회장 맡는다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1.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직접 소통하며 재계 어려움 대변할 ‘적임자’로 평가돼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경제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차기 회장으로 다음 달 초에 열리는 회장단 회의에서 공식 추대된다. 최 회장이 차기 회장에 단독 추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재계와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서울상공회의소는 다음 달 초 회장단 회의를 열고 임기가 오는 3월까지인 현 박용만 회장의 후임으로 차기 회장 후보를 추대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단독으로 추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상의의 회장단은 총 24명으로 박용만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이며 대성산업 김영대 회장, 현대해상화재보험 정몽윤 회장,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LG 권영수 부회장, SK㈜ 장동현 사장 등 23명의 부회장이 있다.

서울상의 회장은 이들 24명의 회장단 가운데 선출되며, 관례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게 된다.

박용만 회장은 최근 재계 원로 등과 논의 끝에 복수의 후보군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차기 회장의 적임자로 낙점하고, 내달 초 열리는 회장단 회의에서 단독 추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 선출되며 대한상의 회장자리도 겸하게 된다. 하지만 최 회장이 현재 회장단에 속해 있지 않은 만큼 내달 총회에서 SK㈜측 장동현 사장이 빠지고 최태원 회장으로 교체하는 절차를 거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역대 대한상의 회장을 4대 그룹 총수가 맡은 경우가 없었던 만큼 앞으로 상의의 위상과 역할 강화에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대한상의가 정부와 직접 소통하는 경제계의 대표 단체로 위상이 높아진 점을 고려할 때 최태원 회장이 적임자라는 의견이 많았다”며 “평소 최 회장의 경영철학으로 볼 때 정부 정책과 조화를 이루면서 경제계가 처한 어려움과 우려의 목소리도 힘있게 전달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달리 중소상공인들이 함께 속한 단체인 만큼 일각에선 대기업 총수인 최 회장이 중소기업의 목소리까지 제대로 대변해줄 수 있느냐에 대한 우려도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