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리퀴리’ 제 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 등 5관왕 석권
뮤지컬 ‘마리퀴리’ 제 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 등 5관왕 석권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1.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프로듀서상·연출상·극본상·음악상 5개 부문 수상
뮤지컬 ‘마리 퀴리’로 연출상을 수상한 김태형 연출 (사진=라이브)
뮤지컬 ‘마리 퀴리’로 연출상을 수상한 김태형 연출 (사진=라이브)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뮤지컬 ‘마리 퀴리’가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총 9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진행된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뮤지컬 ‘마리 퀴리’가 대상과 함께 작품상(400석 이상), 주연상(여자), 연출상, 극본상, 음악상, 무대예술상에 이어 프로듀서상까지 총 9개 부문을 거머쥐며 한국 뮤지컬계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갔다.

이날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제작사 라이브㈜ 강병원 대표는 “뮤지컬 ‘마리 퀴리’와 함께 해주셨던 배우, 창작진을 비롯한 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어려운 시기에도 마스크를 쓰고 무대를 지켜주신 관객분들 덕분에 한 해를 버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작품성 있는 창작 뮤지컬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마리 퀴리’로 극본상을 수상한 천세은 작가
뮤지컬 ‘마리 퀴리’로 극본상을 수상한 천세은 작가 (사진=라이브)

연출상을 수상한 김태형 연출은 “마리 퀴리는 노벨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위대한 과학자이지만 여성이자 이주민이고 가난했다. 차별과 혐오, 편견을 온몸으로 뒤집어썼다”면서 “마리 퀴리는 그럼에도 헤쳐나갔다. 우리가 얻어야 할 건 두려움이 아니라 두려움을 이해하려는 노력이다. 두려움, 무지에서 차별과 혐오가 나온다.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애쓰고 나아간다면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극본상을 수상한 천세은 작가는 "마리 퀴리가 발견해낸 새로운 진리에 인간이 가진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 의미를 작품이 올라가고 나서야 알게 된 것 같다. 무대를 준비하면서 많은 스태프에게서 제가 보고 싶었던 마리 퀴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 배우들에게 관객들에게서 마리 퀴리의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로 음악상(작곡)을 수상한 최종윤 작곡가(사진=라이브)
뮤지컬 ‘마리 퀴리’로 음악상(작곡)을 수상한 최종윤 작곡가(사진=라이브)

이어 음악상(작곡)을 받은 최종윤 작곡가는 “몇 년 동안 고심하며 작품을 완성해준 작가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다. 확신과 믿음으로 이끌어주신 대표님과 제작사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마리 퀴리'의 여정에 함께해준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시상식과 함께 뮤지컬 ‘마리 퀴리’에서 ‘마리 퀴리’로 무대에 오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은 작품의 대표곡 ‘또 다른 이름’을 열창하며 장내를 한층 뜨겁게 달구었다.

한편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다룬 작품으로 2020년 2월 7일부터 3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상연되었으며, 2020년 7월 30일부터 9월 2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연장 공연됐다.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된 연장 공연에서는 라듐 발견이라는 위대한 업적 이면에 라듐의 위해성으로 인해 고뇌하는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와 동료들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라듐시계 공장 직공 ‘안느 코발스키’의 서사를 대폭 강화하며 탄탄한 스토리 라인을 완성했다.

특히 지난해 9월 객석 규모를 넓혀 진행된 연장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예매처 평점 9.8이라는 수치를 기록하면서 여성 중심의 서사극으로써 입지를 굳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