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in] 한화그룹, 항공·우주사업에 속도 낸다…인공위성 전문기업 지분 인수
[기업 in] 한화그룹, 항공·우주사업에 속도 낸다…인공위성 전문기업 지분 인수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1.1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쎄트렉아이’ 30% 지분 확보계획…1천억 규모 투자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인력들이 설립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한화그룹이 인공위성 전문기업 지분을 인수하는 등 항공·우주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관련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한화그룹의 항공·방산 부문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공시를 통해 우선 쎄트렉아이 발행주식의 20% 수준(약 590억원)을 신주 인수하고,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약 30% 지분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패러다임과 시대를 읽는 통찰력과 분석에 따른 빠른 의사결정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승연 회장은 최근 신년사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세계무대에서 사업 역량과 리더십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항공·우주를 비롯해 모빌리티(운송수단), 그린수소 에너지 등 신사업에서 기회를 선점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한 위성 전문기업으로, 위성 본체와 지상 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을 개발·제조하는 기술력을 갖췄다.

이와 관련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에 대해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상관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 분야에서 많은 사업확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 위성사업 관련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2)’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대통령 직속 국가우주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시스템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전자광학·적외선 등 구성품 제작 기술과 위성안테나,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일부 사업도 하고 있어 중장기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외 우주 위성 사업 부분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