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약 혼동 주의’ 무좀약 착각하고 눈에.. 최근 41건 발생
‘안약 혼동 주의’ 무좀약 착각하고 눈에.. 최근 41건 발생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1.13 17: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의약 바로알기 올바른 ‘안약’ 사용법 안내
안약 사용하기 전에 제품명· 허가사항 확인해야
안약과 액상형 무좀약 비교 (사진=식약처)
안약과 액상형 무좀약 비교 (사진=식약처)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손·발톱용 무좀약을 안약으로 착각해 안구손상을 입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식약처가 안약 사용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의 제품 모양이 비슷해 오용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안약 사용 시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 정보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2년간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손·발톱용 무좀약을 안약으로 착각해 안구손상으로 내원한 경우가 총 41건에 이른다. 따라서 안약을 사용하기 전 제품명과 허가사항을 확인하는 것이 이 같은 오용사례를 예방할 수 있다.

안약은 제품명에 ‘점안액’이라는 용어가 기재되어 있다. 반면, 무좀약에는 제품명에 ‘외용액’(예: ○○○ 외용액) 또는 ‘네일라카’(예: ○○○ 네일라카)라는 용어가 포함되어 있어 사용 전에 제품명을 확인해야 한다.

제품명을 보고도 사용 목적을 알기 어려운 경우에는 근처 약국에 문의하거나 온라인 누리집 ‘의약품안전나라’에서 제품명을 검색해 효능·효과, 용법·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 허가사항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액상형 손·발톱용 무좀약은 매니큐어 등 손·발톱용 화장품과 비슷한 향을 가지고 있어 향을 맡아보면 무좀약인지 알 수 있다. 만약 뚜껑을 열었을 때 매니큐어와 비슷한 향이 있는 경우는 안약이 아니므로 눈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

액상형 무좀약은 손·발톱에 바르기 쉽도록 뚜껑에 솔이 달려있어서 안약과 구분되며 눈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 만약 안약이 아닌 제품을 눈에 넣었을 때는 즉시 많은 양의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때 사용한 제품을 가지고 내원하면 의료진이 참고하는데 도움이 된다.

한편, 의약품을 보관할 때는 원래의 포장 용기 그대로 다른 의약품이나 화학제품(예: 접착제, 매니큐어 등)과 혼동되지 않도록 구분해 따로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약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법을 지속적으로 안내하며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문수 2021-01-13 18:07:45
유익한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