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5일만에 돌아온 동장군...아침기온 '뚝', 서울도 영하권
[오늘의 날씨]5일만에 돌아온 동장군...아침기온 '뚝', 서울도 영하권
  • 윤장섭
  • 승인 2021.01.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눈.비 내린뒤 반짝 강추위 온다...짧은 시간 동안 최고 10cm 많은 눈 쌓이는 곳도 있어

[중앙뉴스=윤장섭 기자]1월의 넷째주 수요일(27일)인 오늘은 전날보다 이른 아침 기온이 3~7도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며 춥겠다.

넷째주 수요일(27일)인 오늘은 전날보다 이른 아침 기온이 3~7도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며 춥겠다.(사진=출근길 차가운 손을 녹이려고 핫팩을 들고있다. 중앙뉴스 DB)
넷째주 수요일(27일)인 오늘은 전날보다 이른 아침 기온이 3~7도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며 춥겠다.(사진=출근길 차가운 손을 녹이려고 핫팩을 들고있다. 중앙뉴스 DB)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그 가장자리에 들어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이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이른 아침 서울의 출근길은 바람까지 불면서 5일 만에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고 있다.

한동안 포근했던 기온 때문에 옷차림이 다소 가벼워 졌으나 오늘부터 주말까지는 두꺼운 옷들을 다시 꺼내 입어야 한다. 오늘과 내일(28일) 낮 기온은 어제(4~11도)와 비슷하겠고, 내일 아침 기온은 중부내륙은 -5도 내외, 그 밖의 대부분 지역은 영하권의 분포를 보이겠다. 오후부터는 북서쪽 찬 공기가 유입돼 추위가 예상 되지만 예년 기온을 5도가량 웃돌겠다.

오늘 아침 전국 최저기온은 영하 7도~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4도~12도로 예상된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춘천 -5도, 강릉 1도, 대전 -2도, 대구 0도, 전주 0도, 광주 1도, 부산 3도, 울릉도.독도 3도, 제주 5도 등이며, 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4도, 춘천 6도, 강릉 8도, 대전 7도, 대구 10도, 전주 7도, 광주 9도, 부산 12도, 울릉도.독도 9도, 제주 10도로 예상된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고,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수도권과 세종, 충남북, 서해안에서 '나쁨'을 보이겠고 그 밖의 권역은 '보통'을 나타내겠다.

건조 특보가 내려진 수도권과 동해안, 강원산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화재의 위험이 크다. 특히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내일(28일) 낮부터 모레(29일)까지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에 바람이 45~65km/h(12~18m/s), 최대순간풍속 90km/h(25m/s)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25~50km/h(7~14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작은 불씨에도 큰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겨울철 난방기구 사용으로 인한 화재 사고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부탁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먼바다 3.0m, 동해 먼바다 2.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까지 일겠다.

기상청은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며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상청의 해상 날씨 예보를 시간 시간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목요일(28일)인 내일은 오전에 서쪽 지역을 시작으로 낮 동안 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특히 짧은 시간 동안 최고 10cm의 많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어 보행자나 운전자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눈이 그친 뒤에는 오후부터 찬 공기가 밀려오며, 금요일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뚝 떨어지면서 반짝 강추위가 찾아오겠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는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북부내륙, 전북동부내륙에는 영하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