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장맛철도 아닌데 천둥.번개 친다구요?... 큰 눈에 강풍까지 분다
[오늘의 날씨]장맛철도 아닌데 천둥.번개 친다구요?... 큰 눈에 강풍까지 분다
  • 윤장섭
  • 승인 2021.01.2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부터 강추위 시작...도로 미끄러울 수 있어 퇴근길 조심하세요

[중앙뉴스=윤장섭 기자]1월의 넷째주 목요일(28일)인 오늘은 저녁무렵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눈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목요일(28일)인 오늘은 저녁무렵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눈이 오는 동안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천둥과 번개가 동반될 수 있다.(사진=중앙뉴스 DB)
목요일(28일)인 오늘은 저녁무렵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눈이 오는 동안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천둥과 번개가 동반될 수 있다.(사진=중앙뉴스 DB)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난 뒤, 밤부터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하루 사이에 날씨가 급변하면서 오전 중으로 서울 등 수도권 전역에 눈이 시작되겠다고 밝혔다. 눈은 짧은 시간동안에 많은 양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보행자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눈이 그친뒤에는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오후부터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권의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하루종일(오전 9시~오후 6시)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고 전했다. 경남서부내륙과 충청·전라·제주는 내일(29일) 오전까지 눈이나 비가 이어지겠다. 눈이 오는 동안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천둥과 번개가 동반될 수 있다.

이날 내리는 눈은 짧은 시간 강하게 내릴 것으로 보여 눈이 내리는 동안에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많아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 경북 북부와 충남 서해안, 호남지역에는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예상되는 눈의 양은 호남 동부와 제주 산간에 최고 15cm 이상, 경기 동부와 강원, 호남과 충북에도 최고 10cm의 폭설이 쏟아지겠다. 서울에도 2~7cm의 눈이 내리겠다. 비가 내리는 곳에서는 5㎜ 내외의 비가 예상된다.

눈은 퇴근길 무렵 대부분 그치겠으나, 충청과 호남, 제주도는 내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소형 태풍급의 돌풍도 몰아치겠다. 해안가와 산간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5m 이상, 내륙에서도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27일)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고 낮 기온 역시 아침과 비교해 큰 차이는 없겠다. 오후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이날 아침 전국 최저기온은 영하 5도~영상 3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도~11도로 예상된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0도, 춘천 -4도, 강릉 2도, 대전 -3도, 대구 0도, 전주 -1도, 광주 0도, 부산 2도, 울릉도.독도 4도, 제주 6도 등이며, 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춘천 3도, 강릉 8도, 대전 6도, 대구 10도, 전주 7도, 광주 8도, 부산 10도, 울릉도.독도 9도, 제주 11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수도권과 충청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한때 나쁨'을 보이다가 오후들어 점차 좋아지겠다.

건조 특보가 내려진 수도권과 동해안, 강원산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산불 경계령이 내려진 가운데 전국에 걸쳐 눈이 내리면서 건조특보는 일시적으로 해제 되겠다.

기상청은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부터 제주도, 도서지역과 산지에는 바람이 45~65km/h(12~18m/s), 최대순간풍속 90km/h(25m/s)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25~50km/h(7~14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의 소형 태풍급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에도 큰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겨울철 난방기구 사용으로 인한 화재 사고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부탁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남해 앞바다에서 1.0~4.0m로 매우높게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먼바다 6.0m, 동해 먼바다 5.0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6.0m까지 일겠다.

기상청은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고 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며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높은 파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상청의 해상 날씨 예보를 시간 시간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요일(29일)인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뚝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찾아오겠다. 추위는 토요일(30일)낮부터 영상권을 회복하며 누그러질 전망이다.

이날 짧은 시간동안 내리는 눈이 낮은 기온으로 인해 녹지 못하고 도로에 얼어붙을 수가 있어 퇴근길 도로는 많이 미끄럽겠다. 교통 혼잡도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