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최태원, 배터리동맹 잇나…“미래혁신 동인은 배터리기술”
[피플] 최태원, 배터리동맹 잇나…“미래혁신 동인은 배터리기술”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2.1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현학술원 주관 ‘배터리 기술의 미래’ 주제 세미나 환영사서
SNS ‘클럽하우스’에 가입해 ‘소통’ 행보 강화…재계․상공인 교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래혁신 동인은 배터리기술이라며 생태계 확장에 산학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최종현학술원 세미나 동영상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래혁신 동인은 배터리기술이라며 생태계 확장에 산학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최종현학술원 세미나 동영상 캡처)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래혁신 동인은 배터리기술이라며 생태계 확장에 산학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최 회장은 19일 최종현학술원이 주관한 2019 노벨화학상 수상자 초청 ‘배터리 기술의 미래’라는 주제의 웨비나(웹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통해 “배터리 시장이 최근에 성공한 것은 산학에 몸담은 연구자들의 오랜 협업 덕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이러한 산학 협업이 확장하고 있는 배터리 생태계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차세대 배터리를 위한 신소재를 개발하고 폐전지를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 것이 바로 여기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전문 영역 밖에 있는 전문가들과 협업하고 소통하는 기술 능력이 매우 중요하고, 이런 능력이 앞으로 미래의 글로벌 리더가 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자질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는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해 미국에서 진행된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에 패소한 이후 열리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주목을 받았다.

다만 학술 행사인데다 최 회장이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짧게 환영사를 하는 자리여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내용이나 최근 소송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최 회장의 환영사는 사전 녹화됐다.

현택환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석좌교수가 진행을 맡은 이날 세미나에서는 2019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스탠리 위팅엄 뉴욕주립대 화학과 교수가 리튬이온배터리 기술의 기회와 과제에 대해 강연했다. 또 거브랜드 시더 UC 버클리 재료공학과 교수와 강기석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최장욱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등 배터리 연구와 첨단 소재 분야 국내외 석학들이 함께 했다.

한편, 최 회장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클럽하우스’에 가입해 일명 ‘배터리동맹’ 등에 대한 ‘소통’ 행보를 강화하는 분위기다. 

‘클럽하우스’는 초대로만 참여할 수 있으며 여러 사람이 한 방에 모여 음성으로 대화를 나누는 SNS 앱(응용프로그램)이다. 최근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를 비롯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유명인들이 등장하면서 사용자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유니콘 기업 CEO부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치인이 줄줄이 참여하고 있다.

최 회장이 직원과의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선데 이어 SNS를 통해 재계․상공인과 교류할 것으로 보여 ‘소통’ 친화적 이미지를 강화하면서 ‘배터리동맹’도 이어나갈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이달 초 서울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겸 경제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된 최 회장이 클럽하우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과 교류를 이어온 최 회장이 SNS를 통해서 재계 인사 등과의 소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영어의몸이 어서 이들 총수들과는 당분간 단절되는 처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