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만에 금값 최저...비트코인은 고공행진
10개월 만에 금값 최저...비트코인은 고공행진
  • 윤장섭
  • 승인 2021.02.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자산 금과 위험자산 비트코인...긍정과 부정 공존 분위기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안전자산중의 하나인 금값이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이 하루전(17일) 거래일보다 0.48% 내린 6만3천900원에 마감했다고 밝혔다.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이 6만3천900원에 마감했다.(사진=중앙뉴스 DB)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이 6만3천900원에 마감했다.(사진=중앙뉴스 DB)

지난해 4월 6일(6만3780원)이후 최저가다. 이날의 금값은 역대 최고가를 보였던 지난해 7월 28일의 8만100원과 비교하면 반년 만에 20.22%가 하락한 것,

금값의 하락 주요 원인은 위험자산 선호가 이어지는 가운데 금값과 반비례 관계인 금리가 상승하고 달러화 가치 역시 상승했기 때문이다. 금값은 KRX 금시장에서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금의 가치는 위험자산과 가격이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장의 선호가 위험자산쪽으로 쏠렸고, 이에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이면서 금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약세를 이어갔다. 더욱이 금은 이자가 없기 때문에 금리가 오르면 금의 가치는 내려가고, 보완재 성격의 안전자산인 달러화 가치가 올라도 금의 가격은 떨어지기도 한다. 따라서 최근 금리 상승세에 속도가 붙고 달러화 약세가 주춤하자 금 가격도 내림세를 보였다.

국내 금값에 영향을 주는 국제 금값 역시 17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금값이 최저치를 보이는 것과 상대적으로 위험자산의 대표격이라 할 수 있는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은 치솟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6일 처음 5만달러를 돌파한 후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작년에 4배 이상 오른 데 이어 올해 들어 이미 추가로 80%가량 올랐다. 일각에서는 긍정과 부정이 공존하는 분위기다.

통화완화 정책으로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는 가운데 가상화폐가 금을 대신할 새로운 안전자산이라는 해석과 아직까지는 비트코인이 금의 대체재로 거론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한편 비트코인이 강세를 보이는 것은 비트코인이 월가 주류에서 투자자산이자 지불수단으로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앨런 하워드, 폴 튜더 존스 등 헤지펀드 거물들은 잇따라 비트코인에 투자한 사실을 밝혔고,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15억달러 매입한데 이어 차량 결제에 비트코인을 허용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런 가운데 최근 비트코인 시장 진입을 공식화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릭 리더 글로벌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비트코인이 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