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세계 인구 2위 인도에 본격 진출...17조원 시장 공략한다
오리온, 세계 인구 2위 인도에 본격 진출...17조원 시장 공략한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2.2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22일 인도 생산 공장 준공식 개최
글로벌 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로 新 생산 기지 구축
(사진=오리온)
오리온의 인도 공장 (사진=오리온)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오리온이 세계 인구 2위를 차지한 인도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는 약 17조 원 규모의 제과 시장을 보유한 인도 시장의 공략이다. 오리온은 지난 22일 인도 ‘라자스탄’(Rajasthan)주에 위치한 오리온 인도 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하고, 제품 생산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오리온은 중국(5개), 베트남(2개), 러시아(2개)에 이은 10번째 인도 공장 구축으로 해외 생산 기지를 확보했다. 특히 오리온은 기존 베트남에서 수입 공급하던 인도 유통 물량을 인도 공장에서 직접 조달함으로써 물류 비용 절감은 물론,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는 최적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오리온에 따르면 인도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현지 제조업체인 만 벤처스와 생산관리 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이후 생산은 만 벤처스가 전담하고 오리온은 제품 관리는 물론, 영업, 마케팅 등 생산을 제외한 전 과정을 관할하게 된다. 인도가 다양한 민족과 문화, 넒은 영토를 가진 시장인 만큼 현지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만족시키기 위해 대부분의 직원은 현지인으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품력과 인지도를 바탕으로 초코파이를 집중 생산하고, 향후 비스킷, 스낵 등 제품군을 확대해 현지 시장 점유율을 높여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대형마트, 이커머스 판매를 강화해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는 한편, 중국과 베트남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소규모 전통 채널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오리온은 1997년 중국 베이징 근처의 랑팡 지역에 첫 생산시설을 설립한 데 이어 상하이, 광저우, 셴양, 베트남 호치민, 하노이 및 러시아 뜨베리, 노보시비리스크 지역 등지에 연달아 총 9개의 현지 생산시설을 가동하며  작년 한 해 오리온 전체 매출의 65% 이상을 차지하는 성과를 올렸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인도 공장 완공을 계기로 연 13억에 달하는 인구와 광활한 영토로 무한한 잠재성을 지닌 인도 신시장 개척에 가속 폐달을 밟게 됐다”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유수의 제과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도 또 하나의 K-푸드 신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