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담은 미래 백화점 '더현대 서울'... 26일 그랜드 오픈
자연을 담은 미래 백화점 '더현대 서울'... 26일 그랜드 오픈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2.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자연친화형 미래 백화점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 영업 면적만 8만 9100㎡
비즈니스·쇼핑·문화·레저·휴식까지 ‘원스톱 라이프스타일’
영업면적 절반 이상을 실내 조경과 휴식공간으로
26일 오픈하는 더현대서울_사운즈포레스트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26일 오픈하는 더현대서울_사운즈포레스트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쇼핑을 통한 힐링 개념을 적용한 국내 첫 자연친화형 미래 백화점 ‘더현대 서울’이 여의도에 새롭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이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깬 미래 백화점 ‘더현대 서울’을 오는 26일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지역 최대 규모인 ‘더현대 서울’은 ‘파격’과 ‘혁신’을 핵심 키워드로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을 차별화한 미래 백화점’에 걸맞게 상품 판매 공간을 의미하는 ‘매장 면적’을 줄이는 대신, 고객들이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고객 동선(動線)도 넓힌 게 특징이다.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만 8만 9,100㎡(2만 7,000평)에 달한다. 이는 서울지역 백화점 중 가장 크다. 특히 전체 영업 면적 8만 9,100㎡ 가운데 매장 면적(4만 5,527㎡)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로, 나머지 49% 공간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몄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의 영업 면적 대비 매장 면적 비중은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평균 65%보다 30% 가량 낮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현대 서울 _워터폴가든 전경(사진=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_워터폴가든 전경(사진=현대백화점)

특히 현대백화점은 ▲힐링 공간 확대를 통한 ‘리테일 테라피’ 경험 제공 ▲‘자연’을 콘셉트로 한 혁신적인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 ▲큐레이션 방식으로 매장 배치해 쇼핑 편의성 제고 ▲위드·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고려한 안전한 쇼핑 환경 구축 등을 통해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더현대 서울’은 비즈니스·쇼핑·문화·레저·휴식까지 ‘원스톱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파크원’에 들어선다. 파크원에는 ‘더현대 서울’ 비롯해 오피스 빌딩 2개동(지상 53, 69층 규모)과 글로벌 럭셔리 호텔인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31층, 326 객실)’이 함께 입점한다.

여기에 입지적 강점과 편리한 교통망 등을 바탕으로 반경 3km 내 핵심 상권인 서울 영등포구·동작구·마포구·용산구는 물론, 서울 및 수도권 전 지역 고객까지 적극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감안할 때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개점 후 1년간 6,3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2022년에는 연매출이 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더현대 서울
더현대 서울, 영업 면적만 8만 9100㎡규모다(사진=현대백화점)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현대백화점그룹의 50년 유통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라며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쇼핑 경험과 미래 생활가치를 제시하는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이 영업 면적의 절반 가량을 매장 면적으로 활용하고, 나머지 공간은 힐링 공간 등으로 조성되는 것을 감안할 때 가족 단위 고객들의 많은 방문이 예상된다"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고 광역교통망 구축이 마무리될 경우 ‘더현대 서울’의 성장세도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