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강한 톤으로 백신 접종 당부..."탄탄한 방역으로 집단면역 꿈 실현”
정세균 총리 강한 톤으로 백신 접종 당부..."탄탄한 방역으로 집단면역 꿈 실현”
  • 윤장섭
  • 승인 2021.02.2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접종 초기 단계의 가장 큰 리스크는 ‘방역’ 강조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26일(금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탄탄한 방역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금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탄탄한 방역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중앙뉴스 DB)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금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탄탄한 방역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중앙뉴스 DB)

이어 정 총리는 모든 일이 그러하듯이 순조로운 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한 뒤 “간절한 마음으로 일상회복을 바라는 모든 국민의 염원을 담아, 정부는 반드시 목표한 시점까지 집단면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접종 초기 단계의 가장 큰 리스크는 ‘방역’이라며, 지난해 말 백신 접종을 시작했던 나라들이 겨울철 대유행의 영향과 느슨해진 사회적 경각심으로 큰 혼란을 겪었던 경험을 참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덧붙여서 우리가 “백신 접종을 시작한 마당에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의료대응 역량은 급속히 소진되고 다시 방역을 위해 더 큰 고통과 인내를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민 모두가 “사회적 경각심을 유지하면서 탄탄한 방역으로 우리 스스로 백신 접종을 ‘K-방역 시즌2’로 만들어 나가야 하겠다”고 주장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 백신을 바라봐 달라며, “국민들께서 백신을 불신하고 접종을 기피하면 집단면역은 허상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고 판단 되기에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가 이렇게 강한 톤으로 백신 접종을 당부하고 나선 것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부작용사례들이 들려오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사실과 다른 정보는 철저하게 확인하고 바로 잡겠다”며 3·1절 불법 집회 강행 움직임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