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김승연 회장, 7년만에 경영 복귀…미등기 임원으로 회장직 수행
[피플] 김승연 회장, 7년만에 경영 복귀…미등기 임원으로 회장직 수행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2.2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솔루션·건설 등 3개 회사 미등기 임원 맡아
경영 참여 본격화…항공우주 등 신사업에 속도 낼 듯
세 아들 경영권 승계 작업에 속도낼 것으로 관측돼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 등 그룹 전반에 걸쳐 사업 지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만에 경영에 복귀한다. (사진=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만에 경영에 복귀한다. (사진=한화그룹)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만에 경영에 복귀한다. ㈜한화·솔루션·건설 등 3개 사 미등기 임원을 맡으며 회장직을 수행한다. 이로써 등기이사로 대표이사를 겸하면서 한화그룹의 경영전반에 나설 것이라는 재계의 관측을 일축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다음달 모회사이자 항공·방산 대표기업인 ㈜한화를 비롯한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하며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선다. 이는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7년 만의 경영 복귀다.

이와 관련,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다음달 중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인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인 한화건설 등 3개 핵심 기업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면서 한화그룹의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한화의 항공 우주·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미래 기술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등 글로벌 인맥을 가동해 한화솔루션의 그린 수소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글로벌 건설사와의 협력을 통해 한화건설의 경쟁력 제고에 나설 전망이다.

지난 19일 김 회장의 취업제한이 풀리면서 그룹 핵심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 자격으로 그룹 회장직을 겸하기로 했다. 앞서 재계에서는 김 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등기이사를 겸할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았다. 한때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차기 회장으로 까지 전망되기도 했다.

한화그룹은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이미 오랫동안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방침에 따라 김 회장이 등기임원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정 회사의 이사회에 합류하기보다 글로벌 사업 지원과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 등 그룹 전반에 걸쳐 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는 것이다.

재계에서는 김 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을 것이라고 관측했지만 김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동안 세 아들이 경영 일선에 전진 배치되면서 3개회사를 운영하며 세 아들에게 경영권 이양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창업 3세인 세 아들 중 장남 김동관 사장은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부상한 한화솔루션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고 차남인 김동원 전무는 한화생명의 요직을 차지했다. 삼남인 김동선씨도 최근 한화에너지 상무보로 복귀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앞으로 그룹의 미래 성장전략 수립과 글로벌 사업 지원에 집중함과 동시에 그룹 내에서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는 세 아들에 대한 승계 작업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항공·우주를 비롯해 모빌리티(운송수단), 그린수소 에너지 등 신사업에 박차를 가해달라며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13일 김 회장의 신년사 직후 인공위성 전문업체인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사들이기로 하는 등 우주 사업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시스템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와 위성 안테나 등 위성 사업과 더불어 도심 에어 택시와 같은 신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에너지는 지난달 프랑스 토탈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미국 시장에서 태양광사업 개발과 운영을 확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