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송유관서 원유 유출…소방·해경 긴급 방제 
에쓰오일, 송유관서 원유 유출…소방·해경 긴급 방제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3.05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당국, 5일 오전 7시 현재까지 유출 원유량은 약 8천ℓ
“오전 11시 현재 방제작업 완료…바다로는 유출되지 않아”
울산 에쓰오일 송유관서 원유 유출로 인해 인근 소방서와 해경이 긴급방제 작업을 벌였다. (사진=울산해양경찰서)
울산 에쓰오일 송유관서 원유 유출로 인해 인근 소방서와 해경이 긴급방제 작업을 벌였다. (사진=울산해양경찰서)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울산 에쓰오일 송유관서 원유 유출로 인해 인근 소방서와 해경 등이 긴급방제 작업을 벌였다. 4일 오후 6시 23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에 있는 에쓰오일 부스터 펌프 주변에서 원유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와 에쓰오일 등에 따르면, 부스터 펌프 인근에 매설된 지름 42인치짜리 송유관에서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원유가 샌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5일 오전 7시 현재까지 유출된 원유량이 약 8천ℓ라고 밝혔다.

‘부스터 펌프’는 해상 원유하역시설인 ‘부이’(Buoy)에서 육상의 저장탱크까지 원유를 이송할 수 있도록 송유 압력을 높이는 가압용 펌프다.

원유 유출 사고가 나자 “심한 기름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고, 이에 회사 측은 송유관 밸브를 잠가 추가 유출을 막았다.

온산소방서, 울산해양경찰서, 에쓰오일 자체 소방대 등은 유증기를 제거하는 거품(폼)을 뿌리고 기름을 빨아들이는 진공차를 동원해 원유를 회수하는 등 긴급 방제 작업을 벌였다.

또 기름이 해안으로 흘러들지 않도록 사고 현장 주변에 모래로 둑을 쌓고, 인근 하천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하지만 원유 일부는 우수관로를 통해 인근 이진항 내로 유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우수관 유출구 2곳을 봉쇄하고 저장 용기로 기름을 회수하는 한편, 이진항 협수로에 오일펜스를 6중으로 설치해 해상으로의 원유 유입을 차단했다. 또한 방제정과 민간 방제선을 대기시켜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특히 해경은 5일 오전 7시께 드론과 경비함정을 이용해 항공·해상 순찰을 한 결과 이진항 외측 해상으로 유출된 원유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해경과 소방당국은 방제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유출 지점과 원인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에쓰오일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에서 “원유 유출 관련 5일 현재(오전 11시 30분) 긴급 방제작업이 완료된 상태”라며 “원유가 바다로는 흘러가지 않았고 사고와 관련 후속 조치와 자세한 조사는 관계 당국과 함께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