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2021 F/W 서울패션위크...배두나 홍보대사로 발탁
[패션] 2021 F/W 서울패션위크...배두나 홍보대사로 발탁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3.1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컬쳐와 K-패션 결합… 박물관‧미술관 최초 런웨이 무대로 진행
국보 반가사유상, 미술작품 배경 패션쇼 온라인 통해 전 세계에 송출
신진 디자이너 참여 작년比 약 2배로 확대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 발탁된 배우 배두나 (사진=서울패션위크)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 발탁된 배우 배두나 (사진=서울패션위크)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영화배우 배두나가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 발탁됐다.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6일간 진행되는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에서 배우 배두나가 홍보대사로 활동에 나선다.

루이비통 모델, 넷플릭스 작품들로 글로벌 무대에서 얼굴을 알린 만큼, 서울패션위크의 글로벌 인지도 상승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두나의 홍보영상과 패션쇼 주요 영상은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송출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한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선 국내 최대 규모 국립 박물관‧미술관 내부가 최초로 런웨이 무대로 진행된다. 이에 국립중앙박물관의 삼국시대 유물과 국보 83호 반가사유상을 배경으로 한 국내 디자이너들의 패션쇼, 국립현대미술관의 이승택, 양혜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 전시장과 패션쇼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될 예정이다.  

(사진=서울패션위크)
(사진=서울패션위크)

특히 K-컬쳐의 대표 문화콘텐츠와 K-패션이 결합된 한국미 가득한 패션쇼 무대가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울시는 루이비통, 구찌 등의 해외 명품 브랜드가 자국의 대표적 문화콘텐츠인 루브르박물관을 배경으로 패션쇼를 펼치는 것과 같이, K-패션과 K-컬쳐를 결합한 한국미로 국내 패션경쟁력을 세계에 알리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관광 활성화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선 서울의 매력과 연계된 장소들도 런웨이 무대로 변신한다. 선유도공원과 마포‧이촌‧뚝섬‧광나루한강지구 등 한강 5개 장소와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까지 서울의 역사, 문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대표명소들이 총출동한다.

(사진=서울패션위크)
(사진=서울패션위크)

이밖에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패션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국내‧외 판로 개척의 장도 마련된다.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 간 B2B 온라인 수주상담 ‘트레이드쇼’, 일반 소비자를 위한 ‘라이브커머스’를 병행해 접근성을 높이고 매출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첫 디지털 런웨이를 선보인 작년 10월 ‘21S/S 추계 패션위크’로 디지털 패션쇼 방식에 이어 올해는 콘텐츠를 보강해 한 단계 진화시킨다는 목표다. 또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서울패션위크를 시가 직접 주관한다. 

(사진=서울시)
런웨이 촬영 예정 장소인 국립중앙박물관  (사진=서울시)

서울시에 따르면 2021F/W 서울패션위크의 3대 주력 프로그램은 ①디자이너별 런웨이 영상을 선보이는 디지털 패션쇼 ②디자이너와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수주상담 ③디자이너 의류를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다.

한편 이번 디지털 패션쇼 참여디자이너 구성은 지난 추계에 비해 신진 디자이너 비중이 약 2배로 확대 돼 젊은 디자이너들의 창의성 넘치는 패션쇼가 진행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든 런웨이는 100% 사전촬영으로 제작된다.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시가 국내 패션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국내 패션계에서도 BTS 같은 글로벌 스타 브랜드가 탄생하고 이것이 국내 패션계의 위상을 높이고 활성화되는 선순환 구조로 자리 잡기를 기대 한다”며 “특히 올해는 단순히 패션쇼에 그치는 것이 아닌, 서울의 도시브랜드를 알리고 포스트코로나시대 다양한 관광‧산업 효과를 동시에 거두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