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애틀랜타 연쇄 총격사건의 범인, 부모 신고로 잡혀...경찰 GPS 추적 검거
[국제]애틀랜타 연쇄 총격사건의 범인, 부모 신고로 잡혀...경찰 GPS 추적 검거
  • 윤장섭
  • 승인 2021.03.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가 수사기관에 연락해 아들 차량에 GPS 추적기 부착 사실 알려
아시아인 죽이겠다며 2차 범행도 계획...추가 범행전에 검거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AP통신과 CNN방송이 지난 16일(현지시간)애틀랜타 근교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 한 곳과 애틀랜타 시내의 스파 두 곳에서 연쇄 총격을 일으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을 사망하게 만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 사건의 용의자를 살인과 중상해를 저지른 혐의로 17일(현지시간)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애틀랜타 총격 사건의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사진=연합)
애틀랜타 총격 사건의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사진=애틀랜타 AFP,연합)

AP통신과 CNN은 이어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담당하는 경찰 당국은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에 대해 4개의 살인 및 1개의 가중폭행 혐의를 적용해 이날 기소했다고 덧붙였다. 살인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은 현재 체로키 카운티 구치소에 구금돼 있다.

전날 애틀랜타 근교 마사지숍 한 곳과 시내의 스파 두 곳에서 연쇄 총격을 일으켜 총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의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은 추가 범죄를 저지르기 전에 부모의 신속한 신고 덕분인 잡힌 것으로 확인됐다.

애틀랜타 지역신문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은 17일(현지시간) 전날 사건 발생 직후 용의자 롱의 부모가 조지아주(州)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실에 연락해 사건 현장의 영상 속 인물이 자기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린 뒤 롱이 운전하는 현대자동차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투싼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추적기가 설치돼 있다는 점을 제보했다고 보도했다.

롱의 부모의 신고로 롱의 GPS 정보는 수사기관에 공유됐고, 결국 롱은 첫 번째 사건이 발생한 지 3시간여만인 오후 8시 반께 애틀랜타에서 240㎞ 떨어진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붙잡혔다. 롱은 플로리다주에서 추가로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롱의 추가 범행을 막지못해 롱이 플로리다에서 추가 범행을 일으켰다면 그 피해는 매우 심각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은 롱 부모의 제보가 없었다면 수사기관이 롱을 그처럼 신속하게 체포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건을 수사중인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실은 롱의 차량에 GPS 추적기가 부착된 이유와 롱이 그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총격사건으로 한인 여성이 사망하자 한인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특히 범인이 아시아인 죽이겠다는 목격자 증언이 나왔기 때문이다. 한인 사회는 또 애틀랜타 경찰이 총격사건의 용의자를 서둘러 살인 및 중상해 혐의로 기소하고 용의자가 성 중독에 빠졌을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증오범죄인지 판단하기에 이르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도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계 의원들도 한인 사회의 비난에 동조하는 분위기다. 한국계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은 17일(현지시간) 한인 4명 등 8명이 희생된 이번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초동 수사 결과를 비판하고,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다룰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