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최태원 상의 회장, 상공인의 날 기념식서 ‘새로운 기업가 정신’ 강조 
[피플] 최태원 상의 회장, 상공인의 날 기념식서 ‘새로운 기업가 정신’ 강조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3.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공인들이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교감’하며 새로운 길 모색하면 좋겠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31일 상공인의날 기념식에서 “상공인들에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31일 상공인의날 기념식에서 “상공인들에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상의)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코로나19의 상황의 끝이 보인다. 일상의 회복이 시작되고 있다”며 “상공인들에게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3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 인사말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1년 코로나 혼돈 속에서도 우리는 정부의 K-방역과 헌신적인 의료진 그리고 묵묵히 책임을 다해온 상공인들의 노고 덕분에 잘 버텨왔다”며 “이제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경제도 재개의 조짐을 보이며 긴 터널 끝 빛이 보이는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 사회가 기대하는 기업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상공인들에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변화 속에서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은 혁신의 주체로서 우리 경제의 원동력이 된다”며 “다만,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 복잡성의 시대에는 유연하고 창의적인 해결책이 필요하기 때문에 상공인 여러분들이 우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교감하며 다 함께 새로운 길을 모색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고군분투하는 기업인과 근로자를 격려했다. 상공의 날 기념식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2013년 이후 8년 만이다.

또 최태원 회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김범수 카카오 의장, 중소상공인 대표, 수상자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했고, 경제발전에 기여한 상공인과 근로자 248명이 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을 받았다.

시상식에서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무연 ㈜평화 회장, 권인욱 ㈜피유시스 대표 등 상공인과 근로자 248명이 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을 받았다.

한편, ‘상공의 날’은 경제계 최고 권위의 법정기념일로 경제발전과 지역사회에 기여한 상공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상공업 발전을 다짐하기 위해 1964년 제정됐으며, 1973년에 상공인의 날, 발명의 날, 중소기업의 날, 계량의 날, 전기의 날 등 5개 기념일을 통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