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섭 기자의 말말말]부정선거로 유권자 마음 훔치지 마시라
[윤장섭 기자의 말말말]부정선거로 유권자 마음 훔치지 마시라
  • 윤장섭
  • 승인 2021.04.0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장섭 기자
윤장섭 기자

4.7 재보선의 끝이 보이고 있다. 여야모두 서울과 부산에서 당력을 총 동원해 유권자들에게 한 표를 읍소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앞선 선거와 달리 집권당인 민주당의 고전이 예상된다. 여당인 민주당은 미워도 다시한번을...야당인 국민의힘은 문재인정권의 심판론으로 유권자들의 심장을 파고들고 있다.

필자는 앞선 지난 2일 사전투표 첫날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고 왔다. 지난 총선에서 사전투표 의혹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조금은 꺼림직 한 면도 없지않아 있었다. 하지만 한번 더 집권당과 선관위를 믿어보기로 했다.

사실 선관위는 지난 21대 총선에서 붉어진 사전투표 의혹을 1년이 지난 지금까지 뭉개고 있다. 당시 수많은 의혹들이 언론의 섬네일(Thumbnail)제목으로 1면 지면을 장식 하기도 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사전투표에서 여권에 몰표가 나왔다는 것이고 더욱더 의심을 갖게 한 것은 총선을 앞두고 조사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50대 이상이 보수 성향이 강한 층이었음에도 투표 결과는 50대 이상의 유권자들이 민주당에 몰표를 줬다고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결과는 당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출마 후보자들로 부터 합리적인 의심을 갖도록 하는데 충분했다. 더욱이 개표결과 전국적으로 민주당이 사전 투표에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에게 12%이상 앞서는 결과가 나왔고 서울과 경기, 인천에서는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사전투표 비율이 똑같이 63대 36으로 나왔다. 통계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조작이 없이는 통계상으로 결코 죽었나 깨어나도 나올 수 없는 확률이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나올 수 없는 확률이 실제로 일어났다는 것은 사전에 계획된 조치 없이는 가능하지도 않고 일어날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결국 승자는 집권당인 민주당이 였고 민주당 스스로도 놀란 정도의 결과가 나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여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는 너무 심하게 표시가 난다고 할 정도로 개표결과가 나와 눈과 귀를 의심했다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전국 40 군데 지역구에서 당일 투표함을 개표한 결과에서는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앞서고 있었고, 당선이 가능하다는 조심스런 예측도 나오고 있었다. 그러던 것이 사전투표함이 개봉되면서 40군데 모두 역전이 되었고 희망이 절망으로 변했다.

이때 지상파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언론들은 사전투표 조작의혹 관련 뉴스 덮기와 막기에 급급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심지어 보수 언론까지도 합세했으니 언감생심 야당 후보들의 주장은 그저 공허한 메아리 였다.

부정선거와 관련된 그런 뒷 이야기들이 언론인 출신의 보수 유튜버들 사이에서 전파를 타기 시작했다. 자당의 후보가 부정선거 의혹으로 선거에서 패했음에도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만 봤을뿐 공식적으로 대응은 하지 않았다. 필자는 지금까지 부정선거 의혹을 강력하게 대응 하지 않은 야당의 무능함에 화가난다. 그리고 한심스럽기 까지 하다. 저런 무기력한 야당에게 국민들이 정권을 맡긴다는 것 자체가 웃기는 일이다.

그러나 당시 선거에서 탈락한 몆몆 의원들과 보수 인사들이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며 고발을 이어갔다. 고발의 이유는 첫째 직접선거에서 이기고 사전투표에서 패한것, 둘째 지역구내 여론이 결코 여당 후보에게 유리하지 않았음에도 사전투표결과가 너무 상식을 벗어난 결과였다는 것, 셋째 아무리 사전 투표라 해도 여당 후보가 수십군데에서 지고있는 상황에서 몰표가 나와 역전을 했다는 것 등이다. 그리고 부정선거 중심에 집권당과 선관위를 지목하고 컴퓨터 서버의 조작과 불법 박코드 사용을 주장했다. 

필자가 당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언론과 야당 의원들의 주장을 종합해본 결과 개표결과에서 불법이 이루어질 수 있는 조건은 바로 전자개표기에 의한 통계 조작이 아니었나 싶다.

모든 선거는 선거가 끝난 뒤 투표함은 선관위 관계자들과 각 정당의 참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봉인을 하고 개표를 위해 선관위가 지정한 개표 장소로 이동을 하게 된다. 이동을 하는 과정에서 부정이 일어날 수는 없다.

한곳에 모인 투표함은 봉인을 뜯고 개표진행요원들에 의해 수작업으로 하나하나 후보자간 표를 분리해 결과치를 모두 전자개표기로 보낸다. 이때에도 공개된 장소인 만큼 표를 조작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그런데 불가능이 가능으로 자연스럽게 바뀌는 것이 바로 조작이 아니고는 다른 말로 설명이 어렵다. 그것도 한.두곳이 아닌 여러 선거구에서 일어난 것이라면 조작을 의심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서 당시에 사용되었던 프로그램의 검증을 해보자는 것이 선거에서 패한 후보들의 주장이지만 선관위는 우연의 일치이며 조작은 없었다고 일관되게 주장을 하고있다. 그러나 전자개표기에 의한 조작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는 것이 프로그램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만일 해커가 결과치를 조작하기 위해 컴퓨터에 프로그램을 미리 심어놓은 경우라면 선거에서 패배한 후보자들의 주장이 설득력이 있다. 개인은 불가능하지만 해커는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지난 2017년 이라크에서 비슷한 일이 벌어진 적이 있다.

이때도 한국산 전자개표기로 집계를 했고 여당이 승리를 했으나 야당의 반발로 수개표를 다시한 결과 25%에 해당하는 부정 표가 여당에게 집계되어 다수의 여당 의원들이 부정당선 된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필자가 이렇게 지난 총선을 다시 언급하는 것은 이번 4.7보궐선거에서는 어떤 부정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지적하기 위함이다. 유권자의 표심이 분명한데도 제3의 세력이 조작을 통해 표심을 훔친다면 이것은 결코 용서 해서는 안된다.

국민의 주권을 함부로 대하는 정권은 오래가지 못한다. 따라서 이번 선거는 비록 전국에서 벌어지는 선거는 아니지만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과 제2의 도시인 부산에서 진행되는 선거인 만큼 중요도는 총선이나 대선급이다.

여당인 민주당이 차기 정권을 계속해서 이어가려면 좀더 정직해야 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 이번 선거가 왜 치러지는지도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지금이 아니라면 다음을 위해 유권자의 마음을 읽어야 한다.

선거가 박빙이든 어느 한쪽이 우세하든 모두는 정정당당 해야한다. 이번 선거는 후보자 개인의 능력을 평가하는 성격이 아니다. 지난 4년간의 집권당의 평가를 겸한 선거다.

문재인 정부가 국민들로 부터 좋은 성적을 받았다면 받은대로 나쁜 성적을 받았다면 그대로의 결과가 나올 것이다. 제1 야당인 국민의힘이 좋아서 유권자가 선택을 하는 선거는 아니다. 지금까지 야당이 야당다운 모습을 보이지 못했음에도 유권자가 표를 준다면 그것은 더 가슴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 착각하지 말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내려가는 만큼 여당의 후보들 지지율 역시 반등하지 못하는 건 국민들의 마음이 이미 여당을 떠났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