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직원공제회, 지난해 순이익 역대 최대인 9527억원
한국교직원공제회, 지난해 순이익 역대 최대인 9527억원
  • 노익희 기자 기자
  • 승인 2021.04.0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비금 적립률 105.8%로 재무건전성 강화… 운용수익 3조2606억원 '최대 실적'

[중앙뉴스=노익희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지난해 회계 결산 결과 전년 대비 4962억원 증가한 9527억원의 순이익을 내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 2014년부터 7년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가게 됐다.

2일 교직원공제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총자산은 전년 대비 7조1556억원 증가한 45조7965억원이다. 총자산 비중(금액)은 투자자산 부문이 80.1%(36조6878억원)로 가장 높았고 회원대여 부문 16.3%(7조4571억원), 유형자산 등 3.6%(1조6516억원)이다.

모든 회원이 일시에 급여금을 청구한다고 가정할 때 공제회가 회원에게 지급할 수 있는 여력을 나타내는 준비금적립률은 3년 전부터 10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는 105.8%로 전년보다 3.7%포인트 올라 재무건전성이 강화됐다.

▲최근 5년 투자자산 평균 수익률 '6.7%'

교직원공제회가 지난해 투자자산 부문 운용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은 3조2606억원으로 수익률은 10.0%에 달한다. 최근 5년 평균 수익률은 6.7%다. 투자자산 가운데 주식 부문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부문별 수익률을 보면 국내주식이 39.7%, 해외주식은 19.0%로 이는 벤치마크(BM) 수익률을 각각 8.9%포인트, 11.6%포인트 초과한 성과다.

특히 국내 주식부문은 2009년 이래 최고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글로벌 매크로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마켓타이밍 전략과 시장 흐름에 따라 탄력적으로 비중을 조절한 섹터 로테이션 전략이 우수한 수익률 달성의 비결로 꼽힌다.

채권 부문 수익률은 3.9%, 대체투자 부문은 코로나19 팬데믹과 달러 약세라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해외 공동투자 엘리 메(Ellie Mae)의 매각차익과 장기간 구축한 국내외 기투자건으로부터의 분배금 수취 등을 통해 6.3%의 안정적인 수익률을 달성했다.

자산군별 보유비중(금액)은 각각 주식 18.9%(6조9458억원), 채권 22.2%(8조1257억원), 대체투자 56.4%(20조6973억원), 현금성자산 2.5%(9190억원)이다.

올해 자산군별 보유목표 비중은 각각 주식 19.1%, 채권 21.2%, 대체투자 59.7%다. 국내외 보유목표 비중은 국내 46.7%, 해외 53.3%(지난해 각각 52.8%, 47.2%)로 지난해 대비 해외 시장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의 올해 투자자산 부문 전체 목표수익률은 4.3%이다

김상곤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 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중장기 경영전략체계를 고도화해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장기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회원에게 필요한 회원복지 서비스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