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정열과 낭만의 ‘돈키호테’ 4년 만에 돌아온다
[발레] 정열과 낭만의 ‘돈키호테’ 4년 만에 돌아온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04.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유니버설발레단 공동기획... 6월 4일~ 6일까지 공연
고전발레'돈키호테' (사진=유니버설발레단)
고전발레'돈키호테'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중해의 낭만과 스페인 정취가 녹아있는 무대와 의상, 코믹한 발레마임과 등장인물들의 좌충우돌 해프닝, 고난도 발레 테크닉과 화려한 춤의 향연으로 객석을 사로잡는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 ‘돈키호테’가 4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다.

이번 공연은 예술의전당과 유니버설발레단 공동제작으로 오는 6월 4일부터 6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4년 만에 무대에 오르는 '돈키호테'는 유니버설발레단의 2021년 첫 포문을 여는 작품이기도 하다 

고전발레 정수로 호평받는 '돈키호테'는 스페인 극작가 세르반테스의 동명소설을 바탕으로 루드비히 밍쿠스(1827~1907)의 음악과 마리우스 프티파(1818~1910)의 안무로 완성되었으며, 1869년 러시아 볼쇼이 극장에서 초연해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15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전세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이는 발레 ‘돈키호테’가 원작과 달리, 매력 넘치는 아름다운 여인 '키트리'와 가난하지만 재치 있는 이발사 '바질'의 유쾌한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이유를 찾는다. 

더불어 발레 ‘돈키호테’는 시종 산초 판자와 함께 키트리와 바질의 사랑을 돕는 조력자이자 신스틸러로 등장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사진=유니버설발레단)

특히 지중해의 낭만과 스페인의 정취가 녹아있는 무대와 의상, 코믹한 발레마임과 등장인물들의 좌충우돌 해프닝, 고난도 발레 테크닉과 화려한 춤의 향연까지 고전발레 미학의 정수가 집결된 작품으로 호평받고 있다.

오늘날  전세계 발레단들이 선보이는 버전은 1869년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에 뿌리를 둔 알렉산드르 고르스키(1871~1924)의 버전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고르스키는 스승의 원작에 2막 ‘둘시네아가 된 키트리의 바리에이션’과 3막 ‘부채를 든 키트리의 바리에이션’ 등을 삽입해 이전 버전을 한층 더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돈키호테’ 역시 프티파-고르스키의 안무를 토대로 하고 있다. 당시 유니버설발레단의 예술 감독이었던 올레그 비노그라도프의 개정안무로 1997년에 초연되었는데, 그 해 무용평론가들이 뽑은 ‘최고의 무용작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후 발레단은 국내외 무대에서 꾸준히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서 영국 더 타임즈를 비롯한 국내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프티파-고르스키의 원작을 제대로 구현해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발레 ‘돈키호테’의 매력을 간단히 소개하면,  고전발레의 형식미에 이국적인 스페인 춤을 절묘하게 접목시켰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1막 키트리와 바질의 솔로 바리에이션은 고전발레의 형식을 따르지만, 특유의 팔동작과 발을 사용한 킥동작 혹은 발레리나가 자신의 머리 높이까지 발을 차 도약하는 일명 ‘플리세츠카야 점프’등은 스페인 춤의 형식을 엿볼 수 있다.

게다가 관객이 이해하기 쉬운 줄거리와 로맨틱 코미디라는 달달함도 작품의 매력을 높이는 또다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이 작품의 하이라이트는 ‘결혼식 파드되’로 불리는 3막 그랑 파드되이다.

주인공 키트리와 바질이 피날레를 장식하는 장면으로 바질이 공중에서 두 번 회전하는 동작이나 키트리의 32회전 푸에테와 끊임없이 이어지는 점프 동작 등이 연속적으로 나온다. 

다른 고전에 비해 테크닉이 많이 집약된 이 춤은 2시간 공연의 후반부에 나오는 고난도 테크닉이라  주역 무용수에게는 가장 힘든 난코스로 악명이 높지만 그 만큼 객석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또 이 같은 고난도 테크닉에 각종 갈라 공연이나 콩쿠르에서 단골메뉴로 선택되고 있다.  

여기에 남성미 넘치는 정열적인 투우사의 춤과 세기디아, 판당고까지 스페인 민속 춤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강렬하고 화려하게 펼쳐져 객석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2017년 재연 당시 KOPIS(공연예술통합전산망)박스오피스에서 전체 공연을 통틀어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한편, 이번 공연 티켓오픈은 오는 6일부터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대상 선예매를 시작하며, 일반 티켓예매는 7일부터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를 통해서 예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