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회생 절차 개시 여부 결정 임박...산업은행, 법원에 쌍용차 의견 회신
쌍용차 회생 절차 개시 여부 결정 임박...산업은행, 법원에 쌍용차 의견 회신
  • 윤장섭
  • 승인 2021.04.0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법원의 쌍용차 회생 절차 개시 여부 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의 쌍용차 회생 절차 개시 여부 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중앙뉴스 DB)
법원의 쌍용차 회생 절차 개시 여부 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중앙뉴스 DB)

산업은행이 8일 서울회생법원에 쌍용자동차의 회생절차 개시 여부에 대한 의견을 보내면서 법원이 다음 주 초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됬으나 법원이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빠르면 내일(9일)이라도 결정이 나올 가능성도 있어보인다.

지난 1일 법원은 쌍용차 채권단에 쌍용차의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묻는 의견 조회서를 보냈고, 주채권은행인 산은은 이날 오전 법원에 의견을 회신했다. 법원이 쌍용차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쌍용차의 회생절차 개시 여부에 대한 회신을 6일까지 달라고 했으나 이틀이나 늦게 회신을 한것이다.

산은은 채권자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법원에 조금더 말미를 달라고 요청했지만 산은이 채권단의 의견을 다 모으지 못한 상태에서 의견 조회서를 낸 것이다. 이날 산은이 법원에 제출한 의견서에는 회생절차 개시 동의 여부에 더해 관리인·조사위원 선임 사안 등 채권단의 견해가 담겼다.

산은 내부에서 회생절차 돌입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쌍용차의 유력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가 투자의향서(LOI)를 여전히 내지 않고 있다. HAAH오토모티브는 법원이 요구한 시점(3월 31일)까지 투자의향서를 보내지 않았다.

산은이 의견서를 제출함에 따라 쌍용차 회생절차 개시는 가시권에 들어왔다.

한편 관리인으로 유력했던 예병태 쌍용차 사장의 사퇴로 제삼자가 관리인으로 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지난 7일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물은 P플랜(사전 회생계획) 협상을 주도한 쌍용차 정용원 전무(기획관리 본부장)가 관리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