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각 하십니까}대형 부동산 플랫폼 중계 서비스...공인중개사협회 '골목상권 침탈'로 규정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대형 부동산 플랫폼 중계 서비스...공인중개사협회 '골목상권 침탈'로 규정
  • 윤장섭
  • 승인 2021.07.1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방의 중개시장 진출 논란...영세 공인중계사 생존권 침해, 당장 철회하라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부동산 중개업계가 대형 부동산 플랫폼의 적극적인 공격 중계 서비스 제공 소식에 반발하는 등 부동산 중계업을 둘러싼 싸움이 본격화 되고있다.

직방 등 대형 부동산 플랫폼이 새로운 형태의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히자 공인중게사협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직방 등 대형 부동산 플랫폼이 새로운 형태의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히자 공인중게사협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직방 등 대형 부동산 플랫폼이 새로운 형태의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업체 직방은 앞서 지난달 기자간담회를 통해 앞으로 부동산 분야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종합 '프롭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며 '온택트 파트너스' 사업 모델을 제시했다.

프롭테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모바일 채널과 빅데이터 분석, VR(가상현실) 등 하이테크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서비스를 말하는 것이고, 온택트 파트너스는 공인중개사를 비롯한 부동산 관련 전문가들이 직방을 디지털 도구로 활용해 비대면(온라인)으로 부동산 정보조회·매매·계약·수리 등을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특히 직방은 플랫폼을 통해 거래가 성사되면 파트너 중개사들로부터 소정의 이용료를 받아 운영하는 구조다. 직방은 신규 창업 중개사의 경우, 전속 제휴 기간인 첫 1년 동안 최소 5000만원의 수익을 보장한다는 계약 조건도 제시했다.

이에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지난 13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대형 부동산 플랫폼의 중개업 진출은 '골목상권 침탈'로 규정했다. 이어 협회는 14일 대형 부동산 플랫폼의 중계서비스 분야 진출 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대형 부동산 플랫폼에 대해 집단 행동을 나서려는 이유는 그동안 "공인중개사로부터 획득한 부동산 정보와 광고비를 기반으로 성장한 직방 등 대형 부동산 플랫폼들이 막대한 자본과 정보력을 앞세워 직접 중개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상도의에 반할 뿐 아니라 중개업권 침탈행위에 해당히기 때문이라는 것,

따라서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이날(14일)부터 회원 공인중개업소로부터 플랫폼업체의 중개업 진출을 규탄하는 서명을 받고 플랫폼업체 광고물 철거와 협회 홍보물 게시 등을 펼치기로 했다. 그런데도 "대형 부동산 플랫폼이 부동산중개업 진출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과 함께 서명운동, 집회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의 집단 반발이 예상되자 직방 측은 "직접 중개나 플랫폼 중개 시장 진출이 아니라, 형식과 구조 측면에서 중개사들과의 파트너십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한국공인중계사협회는 "대형 부동산 플랫폼 업체가 공동중개를 통한 상생을 표방하고 있으나, 이는 허울 좋은 말로 포장한 얄팍한 권모술수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막대한 자본과 정보력 등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영세한 공인중개사의 중개보수를 반반씩 나눠 갖자는 건데, 결국 영세한 중개사들이 이들에게 종속돼 각종 명목으로 부당한 배분을 요구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협회는 "현재는 협업 형태로 진행하지만, 향후 개업공인중개사의 일터를 빼앗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협회는 국회와 정부를 향해서도 "대형 부동산 플랫폼의 불공정한 영업 행태 문제점을 깊이 인식하고 해결을 위해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