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서울 열대야 언제 사라지나...가마솥 찜통더위 오늘도 덥다 더워
[오늘의 날씨]서울 열대야 언제 사라지나...가마솥 찜통더위 오늘도 덥다 더워
  • 윤장섭
  • 승인 2021.07.2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8호 태풍 '네파탁' 오늘 아침 일본 상륙한 뒤, 열도 관통할 듯

[중앙뉴스=윤장섭 기자]7월의 다섯째주 수요일(28일)이자 도쿄올림픽 여섯째날을 맞이하고 있는 오늘도 어제에 이어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겠고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수요일(28일)이자 도쿄올림픽 여섯째날을 맞이하고 있는 오늘도 어제에 이어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겠고 대기불안정으로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사진=윤장섭 기자)
수요일(28일)이자 도쿄올림픽 여섯째날을 맞이하고 있는 오늘도 어제에 이어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겠고 대기불안정으로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사진=윤장섭 기자)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맑고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전부터 밤까지 충청권과 전라권의 내륙, 경상권(남해안 제외)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강우량은 5~40mm다.

폭염 경보 속에 서울과 춘천의 낮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여전히 무덮고 습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일본은 제8호 태풍 '네파탁'은 센다이 남동쪽 해상 약 10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해 이날 아침 7시를 전후해 일본에 상륙한 뒤,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열대야가 연속 8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아침 서울의 최저 기온이 27도로 어제 아침보다 1도 가량 높겠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도시 역시 밤 사이 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자외선지수 역시 매우 높겠고,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에 어린이와 노약자, 기저질환을 앓고있는 환자들은 철저한 대비를 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늘 아침 전국 최저기온은 21~28도, 낮 최고기온은 29~36도로 예상된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춘천 23도, 강릉 24도, 대전 25도, 대구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부산 25도, 울릉도.독도 25도, 제주 25도 등이며, 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2도, 춘천 36도, 강릉 31도, 대전 35도, 대구 35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부산 31도, 울릉도.독도 31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공기의 질이 좋아 전 권역에서 '좋음'과 '보통'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와 동해 먼바다 2.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까지 일겠다.

서해상에는 오늘밤부터 내일(29일)까지 바다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특히 서해앞바다를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해안가 연안이나 먼바다에서 어업활동을 하는 선박과 먼바다를 항해하는 선박은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 제8호 태풍 '네파탁'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면서 높은 파도가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 오거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피서객들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이번 주말(31일)오후, 전국에 비 소식이 나와 있으나 더위를 식힐 만큼의 충분한 양은 되지 않겠다. 이어 8월이 시작되는 다음 주까지 열대야와 찜통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