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로 미래를 앞당긴다…'2021수소모빌리티+쇼' 개막
'수소'로 미래를 앞당긴다…'2021수소모빌리티+쇼' 개막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1.09.09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SK·포스코·한화·효성 등 154개 기업 및 기관 참가
수소기업협의체도 출범…정의선, 최태원 등 총수 대거 출동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이날 오프라인 전시장에는 수소로 미래를 앞당기는 기업들이 ‘2021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 전시는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조직위와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며 오늘부터 1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수소 산업계의 기술혁신을 리드하는 기술전시회 ▲새로운 정책과 의견이 교환되는 네트워크전시회 ▲비즈니스가 활성화되는 비즈니스 전시회를 목표로 마련됐다.

올해 수소모빌리티+쇼에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스웨덴 등 전 세계 12개국, 154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해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제품과 기술 등을 선보인다.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국내 기업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 포스코그룹, 현대중공업그룹, SK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등이 참가했으며, 한국가스공사, 한국자동차연구원, 창원산업진흥원, 충남테크노파크, 강원테크노파크 등 지자체 및 단체도 다수 참가했다. 

이 쇼는 관람객이 쉽게 수소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모빌리티 제품을 전시하고 이를 체험할 수 있는 시연행사도 마련했다.

현대차와 다수의 업체에서 수소차와 수소드론, 수소선박, 수소철도 등 다양한 미래형 모빌리티를 출품해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이날 본 개막에 앞서 한국판 수소위원회가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 자리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이 대거 출동했다.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8일 경기도 고양시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사진=김상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