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입항 일본 활어차 방사능 검사 1.9% 불과하다
국내 입항 일본 활어차 방사능 검사 1.9% 불과하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1.09.1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신뢰 수준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개선 시급

최근 2년반 동안 국내 입항하는 일본 활어차 중 1.9%만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방사능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2019년~2021년 일본 활어차 반입대수’와 ‘일본 활어차 해수 방사능 검사 실적’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정필모 의원 (사진=정필모 의원실)
정필모 의원 (사진=정필모 의원실)

관세청과 원안위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9년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일본으로부터 입항한 활어차 대수는 총 3781대에 달했다. 이 가운데 방사능 검사를 받은 활어차는 1.9%인 72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원안위는 채취한 해수 시료를 분석하는 데만 3주가량의 시간이 걸리는 만큼 분기마다 10대가량만 조사한다고 설명했다.

정필모 의원은 “전체 검사대상의 1.9%만을 조사하는 지금의 방식으로는 국민들의 일본 해수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을 해소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검사 대상도 세슘(Cs-137) 농도만으로 한정돼 있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필모 의원은 “일본 활어차 해수 문제는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명을 넘긴 국민적 관심 사안”이라며 “요식행위에서 벗어나 실효성 있는 검사방식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