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수도권 태풍주의보 .발효
오후 9시 ,수도권 태풍주의보 .발효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1.08.0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와 전라도에 이어 수도권 지방도 7일 밤부터 본격적으로 태풍 ’무이파(MUIFA)’의 영향권 아래 놓이게 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경기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7일 오후 9시 전라남도, 흑산도ㆍ홍도, 제주도, 광주광역시, 서해 전해상, 남해 서부 전해상, 제주도 전해상에 태풍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태풍주의보가 발효되는 지역은 서울특별시와 인천광역시, 경기도, 대전광역시, 충청남도, 전라북도, 서해5도 등이다.



아울러 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충청남도와 전라남북도 지방에는 폭풍해일경보가, 인천시, 경기도 안산시, 시흥시, 김포시, 평택시, 화성시, 서해5도, 경상남도 창원시, 하동군, 통영시, 사천시, 거제시, 고성군, 남해군, 제주도, 인천광역시 등에는 폭풍해일주의보가 각각 발효된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태풍 ’무이파’는 목포 서남서쪽 약 230km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현재 제주도와 전라남도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으며 전라남도와 지리산 부근에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7∼8일 북상하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남해와 서해상에는 최고 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과 6~10m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만조 시 해수가 범람하거나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해안가 피서객이나 관광객들은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