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G20 정상회의 폐막, 李대통령 귀국길 올라
제6차 G20 정상회의 폐막, 李대통령 귀국길 올라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1.11.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선언문·행동계획 발표
G20 정상들은 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이틀 일정으로 열린 제6차 G20 정상회의를 폐막하면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은 세계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중국 위안화 평가절상을 가속화하고 자발적인 국가별 내수 진작책을 펴기로 합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포토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G20 정상회의는 그러나 유로존 채무 위기를 해소할 핵심 방안이었던 국제통화기금(IMF) 재원 확충안을 마련하는 데는 실패했다.

주요 20개국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공동선언문과는 별도로 발표한 행동계획을 통해 중국의 환율 유연성 확대 노력 부분을 명기함으로써 위안화 평가절상을 기정사실화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포토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 후 방명록을 남기고 있다.

공동선언문은 중국을 명시하지 않은 채 G20가 시장 환율시스템에 조속히 적응할 것을 확인한다는 원론적인 내용을 담았으나, 별도로 발표된 '행동계획'에서는 "중국을 포함해 현재 상대적으로 유연성이 부족한 환율 체제들을 좀 더 빠르게 유연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국가명을 밝혔다.

G20 정상회의에서 글로벌 경제 성장과 무역 균형을 위한 행동계획이 발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포토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 후 남긴 방명록 모습.

20개국 정상은 또 중국과 독일, 브라질 등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들이 무역불균형 문제를 시정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내수 진작책을 시행, 글로벌 경제성장 회복을 이끌어가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G20 정상회의는 IMF 재원 확충에 대해서는 원론적으로 찬성했으나 국가별 분담금을 포함한 구체적인 확충안을 마련하는 데는 실패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 호세 마누엘 바호주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유로존 이외의 국가들이 유로존 구제를 위해 쓰이게 될 IMF 자금 증액에 반대하는 입장이었으며 이에 따라 IMF 재원 확충안은 내년 2월까지 유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20개국 정상들은 재정위기를 맞은 국가를 지원하기 위해 IMF 내에 위기 예방 및 유동성지원제도(PLL: Precautionary and Liquidity Line)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G20 정상들은 아울러 최근 급격히 위기에 몰린 이탈리아의 연금·규제개혁 추진상황에 대한 IMF와 EU의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탈세를 막기 위해 국가간 조세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동안 최빈국과 개발도상국 지원을 위한 방안으로 논의돼온 금융거래세 도입 문제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으며, 올해 G20 의장인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야심차게 추진한 국제통화시스템 개혁방안도 유로존 채무 위기에 파묻혀 논의되지 못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 프랑스 칸의 르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이번 G20 정상회의는 정치적 위기를 맞은 그리스의 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 총리가 구제금융 지원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전격 제안하고 나서 사실상 그리스 문제를 해결하는데 초점이 모아졌다.

아울러 중국이 IMF의 결제수단인 특별인출권(SDR)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며 사실상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해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도 주목받았다.

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이명박 대통령이 3일 프랑스 칸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EU 정상회의에서 헤르만 반롬푀이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주요 20개국 정상들은 내년 6월 멕시코 G20 정상회의 이후의 개최국으로
▲2013년 러시아
▲2014년 호주
▲2015년 터키를 선정했으며,
2015년 이후에는 아시아 대륙을 시작으로 지역별로 개최국을 정하기로 합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3박 5일 동안의 러시아와 프랑스 순방을 마치고 오늘 낮 귀국한다.

이 대통령은 귀국에 앞서 어젯밤 프랑스 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마지막 업무 오찬에 참석해 주요 20개국 정상들과 글로벌 재정위기 해법 등을 최종 조율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중 러시아 메드베데프 대통령을 비롯해 EU, 터키 정상들과 양자 정상회담을 개최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