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011년 경영실적 발표
대우건설, 2011년 경영실적 발표
  • 조강희 기자
  • 승인 2012.02.0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수주 13조2,708억원, 전년(11조6,966억원) 대비 13.5% 증가

대우건설이 2011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 사상 최대 수주실적을 달성하고, 이 중 해외에서 5조 3841억원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이 최근 공시를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신규수주는 13조2708억원으로 전년(11조6966억원) 대비 13.5%가 증가했다. 매출은 7조 319억원으로 전년(6조7191억원)대비 4.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67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대우건설은 해외에서 대형발전소 공사 3건을 포함해 전체 수주액의 40.5%인 5조3841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하며 본격적인 해외 중심의 사업구조로 변신했다.

주택 부문에서 세종시 푸르지오 2591세대, 서수원 레이크 푸르지오 1366세대 등을 성공적으로 분양하는 등 3조6325억원을 수주해 이 분야에서 압도적인 업계 1위의 실적을 올렸다.

수주잔고는 해외 7조5684억원을 포함해 37조 701억원으로 2010년말 대비 17% 증가하였으며 2011년 연간매출액 기준으로 5.3년치의 일감을 확보했다. 해외 비중은 19.0%에서 20.4%로 증가하였으며, 지역별(아프리카 39.4%, 중동 46.6%, 아시아 및 기타 14.0%), 공종별(발전 50.2%, 석유화학 28.4%, 토목/건축 21.4%) 다변화 전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대우건설은 해외에서 UAE 루와이스 저장시설, 알제리 비료공장, 나이지리아 에스크라보스 가스처리시설 등 대형현장의 매출증가로 2조5,038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대비 36.3% 증가했다. 해외매출 비중은 35.6%로 전년 27.3%에서 크게 증가했다.

토목 부문(1조5,523억원)에서 공공발주 감소에도 불구하고 오비만 산업단지 분양매출 등으로 양호한 매출실적을 달성했으며, 오피스텔 돌풍을 일으킨 건축 부문(1조2,162억원)은 전년대비 14.5% 성장하며 안정적인 매출을 기록했다.

또 주택과 해외 부문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며 전년보다 492.8% 증가한 6,687억원을 기록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특히, 해외 부문의 매출총이익 기여도가 32.2%로 올라갔으며, 해외에서 지속적인 매출 증대와 수익성 개선이 예상됨에 따라 대우건설의 매출이익은 지속적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2011년 해외에서 양적·질적 성장을 이룬 대우건설은 올해 해외 신규수주 목표는 작년 실적보다 약 30% 늘어난 64억불로 세웠다. 거점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강화하는 한편, 시장 재진출 및 다변화로 신규시장에서의 수주를 확대해 목표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엔지니어링업체, 주기기 업체 등과의 전략적으로 제휴해 플랜트 수주력을 극대화하며, 대주주인 산업은행과의 시너지를 통해 금융 동원능력을 제고해 파이낸싱을 동반한 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가동중인 발전소의 약 1/4을 건설한 최고의 실적과 경쟁력을 보유한 발전 분야에서는 산업은행과의 협력을 통한 국내외 민자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에서 신규 발주되는 원전의 수주를 추진하는 한편, 해외 연구용 원자로사업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업스트림(Up-stream;원유 생산 부문) 및 탱크팜(Tank Farm;저장시설)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정제시설 및 LNG플랜트 EPC 공사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산업은행 및 디벨로퍼와 연계해 PF동반사업 발굴에도 역량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를 목표로 설계인력 충원 및 내부육성도 계속해서 추진해 2015년 720명 수준까지 늘려갈 계획이다. 국내외 엔지니어링 업체의 인수도 검토하고 있다.

작년에 22,643세대의 주택을 성공적으로 공급한 대우건설은 올해 시장환경과 정책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시장선도적인 신상품을 개발하고 실수요 중심으로 상품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작년에 독보적인 공급실적을 기록한 오피스텔은 강남권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업성이 양호한 프로젝트를 선별해 계속해서 공급한다.

토목 분야에서는 철도, 수처리 등 상대적으로 투자가 활발한 부문에 수주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조력, 바이오가스 등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며 적극적인 시장 개척을 추진한다. 건축 분야에서는 기획에서 시공까지 토털서비스를 제공하여 민간 및 공공에서 지속적인 수요를 확보해 나아갈 계획이다.

재무구조 개선작업도 계속해서 진행된다. 대우건설은 올해 GK해상도로, 베트남 대우호텔 등의 비핵심자산 매각대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해 부채비율을 159% 이하로 낮추고 매출채권을 감축하는 한편, 산업은행과 PF유동화를 통해 작년말 3조 100억원 수준의 PF채무보증잔액을 올해말 2조2000억원 수준까지 감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