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 ‘조용환 재추천’ 당내 찬반 논란
민주통합, ‘조용환 재추천’ 당내 찬반 논란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2.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이 조용환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선출안이 부결된 것과 관련해, 19대 국회에서 조 후보자를 재추천하는 방안을 놓고 당내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최고위원회의

민주통합당은 어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재추천 문제를 놓고 토론을 벌였지만 최고위원 간에 찬반 의견이 팽팽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최고위원회의

이와 관련해 김진표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재추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고위원회의

한편,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총선 뒤에 당연히 통과될 헌법재판관 후보를 완전 탈락시켰다며 이런 민주당을 믿고 총선을 치를 수 있겠냐고 비판했습니다.
 
최고위원회의

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도 논평을 내고 민주당마저 조 후보자 선출안을 무기명으로 투표함으로써 선출안 부결에 한 몫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