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프랜차이즈 산업 집중 육성
정부, 프랜차이즈 산업 집중 육성
  • 최병춘 기자
  • 승인 2009.09.30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까지 국내 브랜드 100개 육성 목표

정부가 자영업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프랜차이즈 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지식경제부는 29일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제17차 회의에서 지경부, 공정위, 농림부, 중기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프랜차이즈 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서민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본격 육성해 나갈 예정이며 올해 2012년까지 가맹점 1천개이상의 건실한 국내 브랜드 100개 육성과 세계 100대 프랜차이즈 기업군에 국내 브랜드 3개 이상 진입을 목표로 했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창의성, 사업성이 뛰어난 유망 업종을 발굴해 초기 창업비용의 70%를 지원해 주기로 했다. 단 5천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프랜차이즈 특화 창업보육센터를 내년 2개 내외에서 2012년까지 5개로 확대, 사무공간 임대 및 경영컨설팅 등을 중점 지원한다.

시범점포 개설 및 운영자금 융자를 내년까지 20개 점포, 10억원 규모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프랜차이즈 아카데미'를 다음달 설립하고 가맹본부의 가맹점 영업지도 비용도 연간 1천여개 가맹점에 최대 100만원 가량 지원할 방침이다.

우수프랜차이즈 기업에 대해서는 제조업에 준하는 수준으로 인력, R&D 등의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뿐만아니라 영세한 개별 자영업자와 중소 서비스기업의 프랜차이즈화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슈퍼마켓의 경우 프랜차이화를 추진하는 점포집단을 대상으로 89억원의 지원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또 화물운송에 12억, 중저가 관광호텔에 올해내 총 22억 규모의 지원이 이루어진다.

가맹점 창업 활성화를 위해 '패키지형 지원'사업을 추진, 예비창업자에게 유용한 상권정보를 제공하고 가맹점 창업 컨설팅(50%한도)과 가맹점 전환교육을 연간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가맹점 전환시 점포 정비인테리어 개선 등 시설개선 자금으로 1억원 한도 내에서 자금을 융자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인프라 확충과 규제완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모든 가맹본부에 대해 적용하던 '가맹금 예치제'를 개선해 현실적으로 적용이 어려운 경우는 예치제 적용을 제외해 주기로 했으며 정보공개서 변경사항 제공방법을 인터넷전자우편 등으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물류비용 감소를 위해 가맹본부가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물류센터를 5개소 건립하기로 했다.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방안으로 KOTRA에 프랜차이즈 전담 창구를 개설하고 국내 가맹본부 지원 전담인력을 배치, 글로벌 홍보 지원을 맡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방안을 통해 오는 2012년까지 총매출액은 GDP의 8.6%인 113조원, 서비스업 비중은 18%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