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권영세 사무총장 "단수공천 20곳 안팎 내일 발표"
새누리 ,권영세 사무총장 "단수공천 20곳 안팎 내일 발표"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02.26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권영세 사무총장은 26일 “내일 비상대책위원회 의결을 거쳐 4ㆍ11 총선 단수후보지 20곳 내외와 전략지역 절반(20여곳) 정도를 1차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에 1명만 신청하거나 1명을 제외한 나머지 후보가 중도에 공천신청을 철회한 단수공천 신청지역은
서울의 이재오(은평을)ㆍ이혜훈(서초갑)ㆍ김선동(도봉을)ㆍ권영진(노원을),
경기의 전재희(광명을),
부산의 서병수(해운대ㆍ기장갑)ㆍ김세연(금정) 의원 등 32곳이다.
이중 전날 한 후보가 공천 신청을 철회해 단수신청 지역이 된
울산 남구을을 제외한 31곳을 대상으로 27일 공천지역을 발표한다.



다만 단수후보지 가운데 1차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이라고 해서 해당 단수신청자가 반드시 배제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검증이 더 필요하거나 해당 후보로는 야당을 꺾을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략지역의 경우 전체 245개 지역구의 20%(49곳)까지 가능하며, 일단 절반 가량만 우선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총장은 공천 시 도덕성 기준과 관련 “우리는 도덕성을 가장 큰 부분으로 보고있고 기소 전 단계라도 문제가 없을 때에만 공천 주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했다.

자유선진당과의 충청권 선거연대에 대해 “시기적으로 총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그런 점을 고려할 때 아쉬운 점이 있지만 각자 열심히 뛰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선거연대가 어렵다는 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