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임종석 사무총장 사의 반려
한명숙, 임종석 사무총장 사의 반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2.03.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임종석 총선 불출마 철회는 본인이 결정할 일”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9일 임종석 사무총장의 사의를 반려했다.

민주통합당 신경민 대변인은 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명숙 대표가 임종석 총장의 사의를 반려했다고 전했다.

신 대변인의 따르면, 한 대표는 “대선까지 중요한 국면이라서 임종석 사무총장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표는 또 “임 총장의 사퇴가 안타깝다”며 “임 총장이 진실하다는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임 사무총장은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통합당의 사무총장으로서, 또 서울 성동구의 총선후보로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다”고 말해 사무총장 사퇴뿐 아니라 4월 총선에도 불출마하기로 밝혔었다.

이 같은 한 대표의 반려와 임 총장의 사퇴의사와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사무총장직은 대표 권한이니까 반려한 것이고, 총선 불출마 선언은 임종석 사무총장 본인이 결정할 문제로 한명숙 대표의 반려 결정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한 대표가 사무총장 인사권을 갖고 있어 ‘법적’ 사퇴는 당분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임 총장은 명확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어 반려 의사를 수락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임 총장은 비리 연루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었으나, ‘무죄추정의 원칙’을 이유로 서울 성동구 성동을에 단수후보로 공천돼 자격논란이 일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