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누구를 위하여 기부금을 내나
[기자수첩] 누구를 위하여 기부금을 내나
  • 부종일 기자
  • 승인 2012.04.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종일 기자
서울 노원지역 모 학원에서는 수강생들이 관내 노원교육복지재단 등 기부단체에 기부금을 낸 영수증을 보여주면 학원셔틀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노원교육복지재단은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노원구에 ‘입성’하자마자 의욕적으로 사업을 추진했는데 이 사업들은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당초 저소득층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설립됐는데 국무총리상을 받을 정도로 운영이 잘되는 노원어린이도서관 등 노원지역내 4개 도서관을 통폐합해 지역에서 관치행정을 하는 것이냐는 눈총을 받았다.

어떻든 기부문화가 확산되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청소년들에게까지 기부를 강요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설립된 신생재단인 노원교육복지재단이 과욕을 부리는 것으로 보여진다.

그렇지 않아도 노원지역내 큰 교회에서 1억원을 냈는데 불교나 천주교 등 특정 종교단체에 전화가 가지 않았겠느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또 모 백화점이 기부금을 낸 것은 주차장 증축 허가의 대가였느니 백화점 앞 좌판영업을 눈감아 준 것이라는 등 갖가지 소문이 꼬리를 물고 있는 판국에 학생들까지 동원했다는 것은 돈 모으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는 반증이라고 볼 수 있다.

결국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김 구청장은 기부금 내역을 공개하고 재단 사업의 수혜자는 누구인지 기준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어려운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기부금을 모집한 시기가 4.11 총선을 앞둔 시점과 묘하게 일치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