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한나라 "과거사위, 문 닫아야"
[국감]한나라 "과거사위, 문 닫아야"
  • 지완구 기자
  • 승인 2009.10.16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역시 친일 해야 사는가?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과거사위)에 대해 여당인 한나라당 의원들이 맹렬한 공세를 폈다.

안병욱 과거사위원장의 정치색이 도마에 오르는가 하면, 위원회에서 내놓은 조사결과물이 '좌파 편향적'이라는 지적도 쏟아졌다.

한나라당 이인기 의원은 "내년으로 과거사위의 활동이 마무리된다. 그런데 위원회 성격을 그대로 띤 후속재단을 설립하려는 움직임이 적지않다"면서 "이젠 과거는 '역사'에 묻고 정리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선진국은 이같은 '과거사'를 묻는 특별위원회를 운영하는 나라가 없는데, 유독 대한민국만 50~60년전 사건을 자꾸 캐 묻기만하고 미래지향적인 사고를 하지 못한다는 것이 이인기 의원의 지적이다.

이은재 의원은 과거사위의 조사 결과물을 문제삼았다. 결과물이 경찰, 미군 등에 의한 민간인 학살 등에 초점을 맞춘 반면, 정작 경찰들이 빨갱이에 의해 무참히 학살되거나 학대받은 사안은 누락시켰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좌익은 피해자, 우익은 가해자처럼 결론을 내고 있어 객관성에 문제가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많은 예산까지 들여 후속재단을 만들 필요가 있냐"고 되물었다.

장제원 의원은 안병욱 위원장의 정치색을 지적했다. 그는 "과거사위는 좌파 편향인사들로 구성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 위원장이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의 운영위원이라고 기재된 한 신문기사를 들이대며, "이 재단의 발족위원 및 성향을 보건데 명백한 정치색을 띄고 있음에도 불구, 정무공무원 직위인 안 위원장이 좌파 정치집단 운영위원이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안병욱 위원장은 "잘 모르겠다. 확인해보겠다"고만 답했다.

장제원 의원은 특히 안 위원장이 과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에 즈음해 기고한 글을 일일이 낭독하며 "글을 읽어보니 무서운 생각마저 든다. 복수의 칼날, 치졸한 기득권 등의 단어로 채워진 안 위원장의 글을 봤을 때 위원장이 재직하는 과거사위가 어떻게 공평한 조사결과를 낸다고 장담할 수 있겠냐"고 일갈했다.

조사 결과를 용역 수행한 학자들이 '좌파 성향'을 가지고 있다는 점, 과거사위 직원들의 '국가보안법 위반' 사례도 도마에 올랐다.

신지호  의원은 설동인 사무처장을 지명해 "국가보안법 위반 사실이 있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과거사위 기록시스템을 구축한 주식회사 한국문헌정보기술 사장 역시 국보법 위반 경력이 있다고 꼬집었다.

조사 용역을 수행한 공주대학교 송충기 교수는 '비주류 좌파 역사학자'로 구성된 한국제너사이드의 구성원으로 반정부 시국 선언 했을때 참여했던 연구원인데, 이런 연구원이 과거사를 조사했다면 결과물 역시 좌파 편향적일 수 밖에 없다고 신 의원은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