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세븐 시가총액 1개월 만에 1조 증발
버블세븐 시가총액 1개월 만에 1조 증발
  • 김명윤 기자
  • 승인 2009.11.1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블세븐지역 시가총액이 1개월 만에 1조원가량 증발했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11월 10일 현재 버블세븐지역 61만1천1백1가구의 시가 총액은 총 4백46조9천3백29억원으로 한 달 전 시가총액 4백47조9천5백1억원보다 총 1조1백72억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DTI규제가 1개월 전인 지난 10월 12일부터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DTI규제가 제2금융권까지 확대되면서 자금 대출이 용이하지 않아 투자 가수요가 차단된 데다, 강남 재건축 시장이 하락세를 보이면서 그 여파가 용인·분당 등 고가의 주택이 몰려 있는 버블세븐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

또 버블세븐지역 진입을 노리던 실수요자들도 추가 집값 하락을 염두에 두고 주택 매수시기를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가총액이 가장 크게 줄어든 지역은 송파구로 DTI규제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 이후 1개월 동안 86조5천4백78억원에서 4천5백13억원 감소한 86조9백65억원을 기록했다.

송파구의 경우 올해 들어 전세가격이 크게 오르고 재건축 기대감이 지속적으로 반영돼 큰 폭의 매매가 상승을 기록했으나 최근 들어 잠실동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이 안정되고 DTI규제 확대로 인해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가격이 하락 곡선을 그리고 있는 추세다.

다음으로는 강남구가 1백18조7천2백6억원에서 3천6백66억원 감소한 1백18조3천5백40억원을 기록했다. 강남구 역시 재건축 아파트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지면서 개포동 주공아파트를 비롯한 여러 단지에서 호가를 수천만원 낮춘 매물이 등장하고 있는 실정이다.

용인시도 69조5천1백34억원에서 1천6백10억원 감소한 69조3천5백23억원을 기록했으며, 그밖에 분당 5백14억원, 목동이 3백58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초구는 잠원동, 서초동 일대 아파트들의 가격이 강세를 띠면서 DTI규제 확대에도 불구하고 시가총액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촌은 시가총액이 23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DTI규제 확대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닥터아파트 이영진 리서치연구소장은 “DTI규제가 예상보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그간 오름폭이 컸던 재건축 아파트나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조정이 이뤄진 후 신규 수요 증가 및 재건축 규제 완화 여하에 따라 재반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