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경제민주화 포럼-경제민주화시민연대 정책간담회 가져
국회 경제민주화 포럼-경제민주화시민연대 정책간담회 가져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6.26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희 의원 “국회와 시민단체 공조 위한 정책협약 체결하자”

국회 경제민주화 포럼과 경제민주화 시민연대는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 자리에서 경제민주화 실현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국회 경제민주화 포럼 대표를 맡은 이종걸 최고위원, 유승희 의원을 비롯해, 우상호 최고위원, 홍종학 의원, 박원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

시민단체 측에서는 경제민주화시민연대에 참여하는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중소상인살리기 전국네트워크, 민주노총, 금속노조, 청년유니온, 민변, 참여연대 등에서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시민단체 측은 국회가 경제민주화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여 입법화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 측은 납품단기 후려치기 등 하도급법 전면 개정, 유통법과 상생법 재개정을 통한 골목상권 보호 강화, 최저임금제 문제 해결, 재벌개혁 등 경제민주화를 위한 입법활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경제현실에 대해 시민들이 느끼는 분노는 정치권이 느끼는 것보다 훨씬 심각한 수준”이라며 “국민적 요구가 지도부에 바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특별본부를 구성해 일상을 뛰어넘는 긴밀한 협조가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종걸 의원은 “시민 사회단체가 요구한 내용을 모두 입법화 하도록 19대 국회 초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경제민주화를 위해 연대할 수 있는 분들과 모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희 의원은 “재벌 위주의 정책일변도는 이제 한계에 이르렀기 때문에 국민적 차원에서 운동을 펼쳐야 한다”며 “대형유통업체, SSM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조세개혁을 통해 100조에 이르는 재벌 혜택을 대폭 줄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 의원은 “국회 경제민주화포럼 의원들이 입법과제를 효율적으로 분담해서 입법 과제가 모두 논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국회의 공조가 필수적인 만큼 7월 5일에 열리는 국회 경제민주화포럼 출범식에서 시민사회단체와 국회가 정책 협약식을 열자”고 제안했다.
간담회를 개최한 국회 경제민주화 포럼은 민주통합당 이종걸 최고위원, 유승희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경실련 재벌개혁위원장을 지낸 민주통합당 홍종학 의원이 연구책임의원을 맡았다. 또한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 김한길, 우상호 최고의원, 통합진보당 심상정, 노회찬 의원 등 국회의원 26명으로 구성돼 있다.

국회 경제민주화 포럼은 오는 7월 5일 유종일 KDI교수 창립기념특강 및 창립식을 시작으로 경제민주화 입법을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