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9대 국회 임기 개시 29일만인 28일 원구성 협상 타결
여야, 19대 국회 임기 개시 29일만인 28일 원구성 협상 타결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06.29 0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구성 ‘3대 쟁점’에 대해 의견 접근 이루워
여야가 19대 국회 임기 개시 29일만인 28일 원구성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민간인 불법사찰 및 대통령 내곡동 사저, 언론사 파업,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구성 ‘3대 쟁점’에 대해 의견 접근을 이루고 합의문구 조율만은 남겨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새누리당 김기현, 민주당 박기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어 새누리당 이한구,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7시30분 회동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19대 국회 원구성 협상은 이날 최종 타결될 전망이다.

여야는 최대 쟁점인 민간인 불법사찰 문제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키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은 당초 불법사찰 문제를 둘러싼 정치공방 차단을 위해 국정조사가 아닌 특검 실시를 주장했으나,

이날 오후 황우여 대표 주재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조사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불법사찰 국정조사를 진행할 특위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대통령 내곡동 사저 문제에 대해서는 특검을 실시키로 했으며, 언론사 파업 문제의 경우 소관 상임위인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에서 논의하는 쪽으로 접점을 찾았다.

언론사 파업과 관련해 민주당이 국정조사 또는 청문회 실시 요구를 거둬들인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사 파업에 대해서는 ‘청문회’라는 말을 쓰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야는 상임위원장 배분에 있어 ‘10(새누리당) 대 8(민주당)’ 원칙을 재확인한 데 이어 민주당이 기존 6개 상임위원장직 외에도 국토해양위 및 보건복지위 위원장직을 맡는데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은 원구성 합의안이 나오면 29일 의원총회를 열어 이를 추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