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지난해 4조2,436억원 공급
보금자리론 지난해 4조2,436억원 공급
  • 조경화 기자
  • 승인 2009.01.0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장기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공급실적이 2007년에 비해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임주재)에 따르면 지난해 보금자리론 판매규모는 총 4조2,436억원으로 2007년(3조5,952억원)에 비해 6,484억이 늘어났다. 전반적인 부동산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연간 공급실적으로는 2004년 3월 공사 설립 이래 최대 규모다.

연간 상품별 판매비중은 일반 보금자리론이 62.2%로 가장 높았고, 0.1% 포인트 금리할인 혜택을 주는 인터넷전용상품 ‘e-모기지론’ 28.6%, 금리전환 옵션이 있는 ‘금리설계보금자리론’ 5.5%, 저소득층에 최대 1% 포인트의 금리를 깎아주는 ‘금리우대보금자리론’ 3.8% 순으로 나타났다.

연간 금융회사별 판매금액은 하나은행 11,990억원(28.3%), 국민은행 8,422억원(19.8%), 우리은행 4,797억원(11.3%), SC제일은행 4407억원(10.4%), 농협중앙회 2,523억원(5.9%), 기업은행 1,706억원(4.0%), 외환은행 1,660억원(3.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12월의 경우 보금자리론 판매액은 계절적 수요 감소와 주택거래 부진 등의 영향으로 11월(870억원)보다 48% 줄어든 452억원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