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 8월 4일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민주통합, 8월 4일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7.3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이 31일 8월 4일부터 임시국회를 소집하는 요구서를 당 소속 의원 128명 전원 명의로 국회에 제출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금 전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의사과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임시국회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 또는 국회 재적의원 4분의 1이상의 요구로 소집을 요구할 수 있다.

국회는 이날 민주당의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 대한 결재를 마친 뒤 내일(8월 1일)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새누리당은 내달 3일 끝나는 임시국회가 끝나고 바로 4일부터 임시국회를 소집할 경우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의 검찰 소환을 막기 위한 방탄국회라고 규정, 반대입장을 밝혀왔다.

또 방탄국회가 소집될 경우 임시국회 운영에 협조하지 않을 방침도 밝혀왔다.

그간 민주당은 시급한 민생 현안과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 특검 문제 등을 처리하기 위한 8월 임시국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박기춘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현안에 대한 산적한 문제 해결을 위해 8월 국회를 소집할 예정"이라며
△2011년 결산심사
△민간인 불법사찰, 내곡동 사저 특검
△헌법재판관 임명동의안 등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