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질병보험 인상, 연금보험 축소
다음달 질병보험 인상, 연금보험 축소
  • 신영수 기자
  • 승인 2009.11.29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부터 생명보험 질병보험료가 최대 30% 인상되고 연금보험 수령액은 10% 안팎 축소된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주요 생명보험사들은 제6회 경험생명표를 도입하면서 이달 초부터 질병보험과 정기보험, 종신보험 보험료를 조정하고 이달 말부터는 연금보험을 손볼 예정이다.

또, 이번에 예정이율 0.25%포인트 인하도 함께 하는 업체가 많다. 다만, 삼성생명은 지난 5월에 이미 단행해서 보험료를 5%가량 인상한 바 있다.

보험 종류별로는 암 보험 등 질병보험의 보험료 인상 폭이 큰 편이다.

금호생명이 이달 초에 20∼30% 인상을 계획하고 있고 알리안츠 생명도 2∼14%, 대한생명은 5%, 교보생명은 1∼2% 올리며 동양생명은 월말에 1∼11% 인상할 예정이다.

흥국생명은 이달에 4.8∼14.7%를 올렸고 AIA생명은 지난 10월 40% 인상한 바 있다.

연금보험은 삼성생명이 다음달 말부터 수령액을 10% 가량 축소할 계획이다. 같은 금액을 내더라도 받는 돈이 10% 줄어드는 것이다.

이 밖에 대한생명과 교보생명, 알리안츠생명, 금호생명, 미래에셋생명, 동양생명, 신한생명이 모두 같은 시기 약 5% 축소를 계획하고 있다.

메트라이프와 흥국생명은 연말로 일정을 잡고 조정폭을 저울질 하고 있고 PCA생명은 내년 초 12%를 줄인다.

정기보험과 종신보험은 대부분 보험료를 인하하지만, 일부 올리는 곳도 있다.

삼성생명은 정기보험은 12월 3일부터 최고 8% 내릴 계획이다. CI보험 등이 포함된 생사혼합보험은 다음달 23일부터 -2∼2% 조정하며 종신보험은 지난 24일부터 3%까지 내렸다.

대한생명은 다음달 초에 정기보험 보험료를 5% 인상하고 교보생명은 정기보험과 종신보험 모두 1∼2% 올린다.

금호생명은 다음달 1일부터 정기보험을 3∼4% 인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지난 10월 종신보험을 3∼4% 내렸다. 동양생명도 정기보험 1∼7%, 종신보험 1∼4% 인하를 계획하고 있고 미래에셋생명은 정기보험을 다음달 중 10% 안팎 내린다.

신한생명은 12월 말에 정기보험은 최고 5% 내리고 종신보험은 -3∼3% 조정한다.

흥국생명은 이달 말부터 종신보험은 3∼6%, 정기보험은 최고 8.3% 내렸고 PCA생명은 지난 10월 종신보험과 정기보험을 각각 13%, 10%를 인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