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민주통합, 안창호 헌법재판관 후보 비판에 "색깔론 술수"
새누리, 민주통합, 안창호 헌법재판관 후보 비판에 "색깔론 술수"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2.08.31 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은 30일 헌법재판관 후보로 추천한 안창호 서울고검장에 대해 민주당이 `헌재마저 공안통치를 하려 한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무지의 소치"라고 역공했다.

이철우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안 후보를 공안통으로 표현하는 것은 새누리당의 국민적 신뢰를 무너뜨리고 색깔론을 입히는 민주통합당의 정치적 술수이자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안 후보의 경력 중 직무상 짧은 기간 공안 분야에 근무한 것으로 `공안검사'라고 오명을 뒤집어 씌우는 것은 무지의 소치"라면서 "민주당은 인신공격을 멈추고 새누리당에 대한 근거없는 공세로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는 당장 그만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공안 관련 업무는 부산동부지검에서 1년, 서울남부지검에서 2년, 대검 공안기획관으로서 2년, 서울지검2차장으로 1년 등 6년 뿐이라고 이 대변인은 설명했다.

민주당이 검사 출신 헌법재판관이 2명으로 늘어나는데 이의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서도 그는 "노무현 정부 이전까지 헌법재판관 15명 중 항상 검찰 출신 인사가 2명을 차지했다"고 일축했다.

전날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안 후보의 추천에 대해 "민주주의와 거리가 먼 공안검사를 추천한 것은 정도도 아니고 상식도 아니다"라고 했고,

박영선 의원도 "국민의 기본권을 중시해야 하는 헌재마저 공안통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