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사위·며느리 6년새 54% 증가
외국인 사위·며느리 6년새 54% 증가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2.09.30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최근 6년 간 외국 국적을 가진 배우자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출신 국가는 중국-베트남-일본 등의 순으로 많았다.

30일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 국민의 외국 출신 배우자는 2006년 9만3천786명에서 2011년 14만4천681명으로 6년 사이 54%나 증가했다.

연도별 전년 대비 증감률은 2007년 17.7%, 2008년 11%, 2009년 2.1%, 2010년 13.2%, 지난해 2.1%를 기록, 다소 편차가 있지만 해마다 꾸준히 증가했다.

출신 국가는 지난해 기준으로 총 14만4천681명 가운데 중국이 44.4%(6만4천173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 25.9%(3만7천516명), 일본 7.7%(1만1천162명), 필리핀 5.8%(8천367명), 캄보디아 3.2%(4천583명), 태국 1.8%(2천603명), 미국 1.7%(2천410명), 몽골 1.7%(2천393명), 우즈베키스탄 1.3%(1천840명), 러시아 0.9%(1천319명)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