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싸이효과’로 주식부자 130→49위 수직상승
양현석 ‘싸이효과’로 주식부자 130→49위 수직상승
  • 이성재 기자
  • 승인 2012.10.02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주식 올들어 2조 증가…홍라희 10대부자 진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주식가치가 9개월 만에 2조원 가량 불어나 11조원에 달했다. 반면 계열사 자금 횡령 혐의로 기소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4천억원 넘게 주식가치가 줄었다.

미국 빌보드 차트 정상을 노리는 가수 `싸이' 소속사인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는 올들어 2천억원 넘게 주식 가치가 늘어면서 주식부자 순위가 130위에서 49위로 상승했다.

◇ 홍라희 주식 부자 10위 진입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가치를 평가한 결과, 9월28일 종가 기준으로 이건희 회장이 10조8천55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주식가치가 1천억원이 넘는 주식 부자는 총 176명이었다.

이 회장의 주식가치는 1월2일과 비교해 1조9천739억원(22.2%) 늘었다.

이는 이 회장이 3.38%의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 주가가 크게 상승한 덕분이다. 스마트폰의 선전으로 9월28일 현재 삼성전자의 주가는 올 초와 비교해 24.6% 상승했다.

이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회장(1조4천578억원)과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1조1천312억원)의 보유 주식 가치도 각각 1조원이 넘었다.

이 회장 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 가치만 13조4천448억원에 달했다.

주식 부자 2위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으로 올 초와 비교해 12.9%(8천401억원) 늘어난 7조3천497억원이었다.

정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3위로 3조4천26억원에 달하는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계산됐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사장이 4위(2조9천462억원)였고 정몽준 의원(1조9천487억원)이 5위였다.

아모레퍼시픽의 성장으로 서 사장은 이건희 회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조1천771억원(66.5%)이 늘어났다.

주식보유액 6~10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1조8천991억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조5천659억원), 이명희 신세계그룹회장(1조5천312억원),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1조4천953억원), 홍라희 관장이 각각 차지했다.

10위권에는 올 초와 비교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이 탈락하고 홍 관장이 새로 들어왔다.

◇감소액 김택진ㆍ최태원 최다, 안철수 후보 3천700억 감소

올 초 4위였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주식가치는 4천119억원(17.8%) 줄어들면서 9월 말 현재 6위로 내려앉았다.

최 회장의 주식가치 감소액은 김택진 사장(1조1천184억원 감소)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최 회장은 계열사 자금 횡령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등 총수의 범죄행위가 기업에 손해를 끼치는 `오너 리스크' 때문에 주가가 하락한데다 일부 지분을 매각하면서 보유주식 시가총액이 감소했다.

김택진 사장은 지난 6월 엔씨소프트 보유 지분 14.7%(8천45억원)를 넥슨에 매각하면서 올 초 8위에서 9월 말 현재 31위(5천197억원)로 떨어졌다.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도 3천722억원(62.6%) 줄어든 2천222억원으로 79위를 차지했다.

올 초 23위였던 안 후보는 지난 2월 안철수 재단에 출연할 주식 중 일부를 매각하면서 주식가치가 크게 줄었다.

최근 계열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한 웅진그룹의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올 초보다 주식가치가 553억원(23.4%) 줄어든 1천811억원으로 99위였다.

◇양현석 2천100억 증가, 이수만 제치고 연예인 출신 중 1위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올 초 주식가치가 1천299억원으로 130위였다.

그러던 것이 최근 싸이 인기를 타고 주식가치가 무려 2천102억원(161.8%) 증가하면서 3천402억원이 됐다. 소속 가수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주가를 끌어올린 덕분이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올 초 3만6천400원에서 9월28일 9만5천300원으로 161.8% 상승했다.

양 대표는 올 초 130위에서 49위로 수직으로 상승하면서 에스엠 최대주주인 이수만 씨(64위)를 제치고 연예인 출신 중 최고 주식부자로 등극했다.

양 대표는 주식가치 증가율에서는 3위(161.8%), 증가액에서는 10위(2천102억원)를 기록했다.

걸그룹 소녀시대 소속사인 에스엠 최대주주인 이수만씨는 87위에서 64위로 올라갔지만 양 대표에게는 뒤졌다. 이 씨는 올 초보다 주식가치가 40.3%(753억원) 늘어난 2천622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